안산 합동분향소 찾은 이완구 "다음에 다시 조문하러 오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산 합동분향소' /사진=뉴시스
'안산 합동분향소' /사진=뉴시스

'안산 합동분향소'

안산 합동분향소를 찾은 이완구 국무총리가 세월호 유가족들의 항의에 끝내 조문을 하지 못 하고 "다음에 다시 조문하러 오겠다"며 자리를 떴다.

이완구 총리는 16일 오전 8시50분쯤 경기 안산 세월호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방문했지만 유가족들은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 총리의 조문을 막아섰다.

이 총리 앞에서 유가족 20여명은 '세월호특별조사위원회를 무력화하는 정부시행령 전면 폐기하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들고 항의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과 특별법 시행령 폐기, 선체 인양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전명선 4·16 가족협의회 대표는 "특별법 시행령안 폐기와 선체 인양에 대해 원론적인 이야기를 제외하고 총리 소신을 말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이 총리는 "법적 절차를 거쳐 가족들의 의견이 수렴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총리로선 개인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지만 이런 생각을 국민 앞에 말할 수 없는 입장을 이해해 달라”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