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주목해야할 틴에이저 모델들…엄예진·배윤영·안소연·안예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패션 업계에서 인기가 급상승중인 여자 10대 모델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소녀 티를 벗지 않으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분위기로 패션계를 장악할 10대 모델들을 알아보자.
▲왼쪽 위부터 엄예진·배윤영·안소연·안예원
▲왼쪽 위부터 엄예진·배윤영·안소연·안예원

◆패션 모델계의 다크호스로 떠오르는 엄예진

모델 엄예진은 2000년생으로 중3, 만 16살 나이에도 불구하고 패션위크 컬렉션, 뮤직비디오 주인공, 뷰티 모델, 유명 잡지 화보 등 눈부신 행보를 이어가며 틴에이저 모델을 이끌어가는 차세대 패션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뚜렷하고 예쁜 이목구비와 멋진 워킹 실력으로 어린 나이지만 이번 2015 F/W 서울패션위크에서 당당히 송유진, 장형철, 최복호 디자이너를 비롯한 총 15개의 쇼에서 이름을 알리며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잊혀지지 않는 동양적인 분위기의 모델 배윤영

동양적인 매력을 어필하며 ‘런웨이의 뮬란’이라는 닉네임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배윤영은 보그, 엘르, 더블유(W), 싱글즈 등 각종 주요 패션 매거진 화보를 통해 자신만의 독특한 매력을 방출, 2015 패션위크에서는 유명 디자이너 쇼 런웨이를 장식하며 모델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굳히고 있다. 매력적이면서도 신비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 화려한 의상들을 완벽히 소화해내는 모델 배윤영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패션업계 관계자들이 눈여겨보는 모델이다.

◆끼 많은 다재 다능한 모델 안예원

이번 시즌 YG케이플러스와 계약한 모델 안예원은 2001년생 답지 않은 카리스마와 끼로 사람들의 큰 관심을 얻고 있다. 그는 이번 시즌 홍은주, 신진선 등 유명 디자이너 컬렉션에서 활약하며 업계 관계자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또 안예원은 노래뿐만 아니라 춤에 큰 재능을 보이는 다재다능한 모델로, 이번 시즌부터 런웨이 뿐만 아니라 다양한 화보 등 본격적인 모델 활동에 박자를 가할 계획이다.

◆강렬한 카리스마와 눈빛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모델

2001년생 모델 안소연은 빠른 습득력과 적응력으로 워킹뿐만 아니라 포즈에도 뛰어난 실력을 보이며 차세대 모델로 주목 받고 있다. 그는 뛰어난 언어 능력으로 중국어와 영어에 능통하며, 승마, 축구, 랩 등에서 다양한 팔색조 면모를 과시하는 모델이다. YG케이플러스 아카데미를 통해 모델로 발탁된 그는 동양적이면서도 강렬한 카리스마가 뿜어져 나오는 마스크로 앞으로의 귀추가 기대되는 모델이다.



<이미지제공=YG케이플러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8.08상승 0.3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