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오른' 갤럭시 S6 보조금…더 오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갤럭시S6 보조금
갤럭시S6 보조금

통신서비스업체들이 갤럭시 S6에 대한 보조금을 경쟁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6'의 공시 보조금이 일주일 사이에 10만원 이상 확대됨에 따라 갤럭시S6를 출고가보다 45%나 싼 값에 구매할 수 있게 됐다.

KT는 갤럭시S6 출시날인 지난 10일에 이어 17일에서도 경쟁사 대비 가장 높은 보조금을 베팅했다. 10만원대 요금제(2년 약정)를 기준으로 갤럭시S6 ▲32GB 32만7000원 ▲64GB 31만7000원, S6 엣지 보조금은 ▲32GB 25만원 ▲64GB 24만원으로 정했다.

소비자가 KT에서 갤럭시S6 32GB를 구매할 경우 보조금 32만7000원과 유통점 최대 보조금 15%(4만9500원)까지 받으면 48만15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출고가 85만8000원인 단말기를 약 45% 저렴하게 장만할 수 있는 셈이다.

6만원대의 중간요금제 사용자가 갤럭시S6 64GB과 갤럭시S6 엣지를 구입하기에는 LG유플러스가 조금 더 유리하다. LTE69요금제 기준 갤럭시S6 64GB 17만원, S6 엣지 32GB·64GB 14만원의 보조금을 실으며 경쟁사보다 1만원 정도 싼 값에 제공한다.

SK텔레콤은 KT와 LG유플러스가 보조금을 공시한 이후인 18일 뒤늦게 보조금 규모를 책정했다. 10만원대 요금제 기준으로 갤럭시S6 ▲32GB 24만8000원 ▲64GB 20만7000원, S6 엣지 ▲32GB 17만8000원 ▲64GB 16만8000원으로 공시했다.

이달 10일 경쟁사들보다 적게 보조금을 풀어 가입자 이탈로 고전한 만큼 18일에는 보조금이 11만원이나 뛰어올랐다. 가입 점유율 50%인 1위 사업자로서 더 이상 경쟁업체에 고객을 뺏기지 않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동통신 업계 관계자는 "24일부터 정부가 정한 요금할인(20%)이 시작된다"면서 "공시지원금이 더 적을 경우 가입자들이 요금할인을 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지원금이 올라가는 건 당연한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일주일 사이에 보조금이 껑충 뛰어오르자 구매를 망설이는 소비자들도 나오고 있다. 시간이 흐를수록 보조금이 더 늘어나면서 구매 가격이 떨어질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출시 첫 주와 둘째 주 보조금 차이가 이렇게 나는데 다음 주가 되면 가격이 더 내려가는 게 아니냐"는 글이 쇄도했다.

한 네티즌은 "24일부터 정부에서 지정한 20%의 요금할인율이 적용되는 만큼 보조금은 더욱 치솟을 것"이라고 예상하기도 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