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경스님 인터뷰 "이완구, 성완종에게 '성형, 오해하지마'라고 했다더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경스님 인터뷰' /사진=임한별 기자
'진경스님 인터뷰' /사진=임한별 기자

'진경스님 인터뷰'

진경스님이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 대해 입을 열었다.

동아일보는 지난 20일 충남 공주시 계룡산 갑사에서 성 전 회장과 진경스님(89)이 나눈 인터뷰를 21일 공개했다.

스님은 인터뷰를 통해 성 전 회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이틀 전인 이달 7일까지 서울 종로구 조계사 인근 신도 자택에 머물렀으며 매일같이 만났다고 밝혔다.

그는 "성 회장은 자신을 ‘오리지널 박근혜맨’이라고 얘기했다"며 "2007년 경선 때는 이명박 후보 친형 이상득 전 의원의 스카우트 제의도 거절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성 전 회장이) 2012년 대선 때도 돈과 몸, 조직까지 다 갖다 바쳐 당선시켰는데 이럴 수 있느냐고 성토했다"고 전했다.

또 스님은 성 회장이 박근혜정부 탄생의 일등공신이라 자부하는 자신(성 전 회장)을 ‘사정대상 1호’로 삼은 배후세력을 찾는 데 집착했다고 전했다. 그는 “성 회장이 마지막 순간까지 박 대통령의 뜻을 담은 전화 연락을 기다렸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스님은 “성 회장을 기자회견 전날인 7일 오후까지 만났다“며 “성 회장이 ‘박 대통령 최측근들은 다 만나거나 전화했다’고 하더라. 김기춘(전 대통령비서실장), 이병기(현 대통령비서실장), 이완구(국무총리), 홍문종(새누리당 의원), 유정복(인천시장) 이름을 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성 회장이 박 대통령 측은 만날 수 있는 사람은 다 만나고 다닌 거 같더라. 한번은 김종필 전 총리를 찾아갔더니 김 전 총리가 ‘이게 다 이완구 장난이야’라고 말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특히 이 총리와 관련해서도 스님은 “이 총리가 (성 전 회장에게) 전화해 ‘성 형, 이거(경남기업 수사) 내가 (주도)한 거 아니야. 오해하지마’고 하자 성 회장이 ‘당신(이 총리)이 안 하면 누가 해! (수사)할 테면 해봐!’라고 말하고 전화를 탁 끊었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한편 21일 청와대와 총리실 등에 따르면 이 총리는 현재 페루를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에게 지난 20일 오후 사퇴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리는 최근 정치권을 뒤흔든 '성완종 리스트' 파문과 관련 2013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출마 당시 고 성 전 회장으로부터 3000만원을 받은 의혹이 제기돼 여야 정치권으로부터 사퇴 압력을 받아왔다.
 

  • 0%
  • 0%
  • 코스피 : 3227.77하락 40.1612:35 06/21
  • 코스닥 : 1008.17하락 7.7112:35 06/21
  • 원달러 : 1138.50상승 6.212:35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2:35 06/21
  • 금 : 70.98하락 1.3712:35 06/21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잠룡 정세균, 본격 주거사다리 정책 발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 [머니S포토] 안철수 "윤석열 X파일 논란, 공작 정치 개시의 신호탄"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