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앙 바이러스, 데이터 복구 가능성 3% 불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클리앙 바이러스' /자료=머니위크DB
'클리앙 바이러스' /자료=머니위크DB

'클리앙 바이러스'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클리앙’에서 악성코드가 유포됐다.

클리앙 운영자는 21일 오전 11시 사이트 내 운영알림판에 "운영자입니다. 악성코드 유포에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운영자는 "오늘 새벽 클리앙이 바이러스에 감염돼 악성코드가 유포됐다"며 "정확한 시작시간은 파악할 수 없으나 이날 새벽부터 오전 11시까지 클리앙에서 IE(인터넷 익스플로러)로 접속한 사용자들은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클리앙을 통해 유포된 악성코드는 '크립토로커(crypto locker)'로 윈도 OS 사용자들을 해킹한 후 파일을 암호화해 이를 인질삼아 돈을 요구하는 랜섬웨어다.

크립토로커에 감염되면 PC에 저장된 사진, 동영상, 문서 등 중요 파일이 알고리즘(RSA-2048)을 통해 암호화돼 암호키 없이 복구할 수 없다. 이에 비트코인을 이용해 해독 프로그램을 결제하라는 팝업창이 생성되지만 금액을 지불해도 데이터가 복구될 가능성은 3%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크립토로커에 감염되면 안전모드로 부팅한 뒤 '트렌드마이크로 크립토로커 제거 툴(trendmicro cryptolocker removal tool)'을 설치해 랜섬웨어를 제거해야 한다.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