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을 보궐선거 여론조사, 정태호·오신환 '초박빙'… 정동영 지지율 15.8%로 3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궐선거 여론조사' '정동영 지지율' /사진=임한별 기자
'보궐선거 여론조사' '정동영 지지율' /사진=임한별 기자

'보궐선거 여론조사' '정동영 지지율'

여론조사 전문 기관 '리서치뷰'가 4·29 재보선 격전지인 서울 관악을에서 자체 개발한 '전화면접+ARS 혼합 조사시스템(HRS)'을 이용해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특집 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지율이 새정치민주연합 정태호 후보, 새누리당 오신환 후보, 무소속 정동영 후보 순으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새누리당 오신환 후보는 36.5%로 정 후보(36.7%)와의 격차는 불과 0.2%포인트에 불과했다. 무소속 정동영 후보는 15.8%였다.

이어 무소속 이상규(4.2%) 후보, 무소속 변희재(2.7%) 후보, 공화당 신종열(0.4%) 후보, 무소속 송광호(0.3%) 후보 순이었다. 무응답은 3.3%였다.

참고로 지난 19일 후보직을 사퇴한 무소속 이상규 후보는 조사기간 중 설문지를 변경할 수 없다는 관할선관위 안내에 따라 20일까지 진행된 본 조사에 포함됐다.

이 조사는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가 선거운동개시일 직후인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서울 관악(을)에 거주하는 만19세 이상 유선전화가입자 431명(목표할당 : 4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 + ARS 혼합’ RDD 임의걸기로 진행했다.

표본은 2015년 3월말 현재 행정자치부 인구통계 기준에 따라 성, 연령, 기초의원선거구별로 무작위 추출한 후 인구비례 가중치를 적용했다.

특히 야권층 여론조사 응답회피에 따른 여권편향을 줄이기 위해 18대 대선 득표율 반복비례 가중치를 적용한 후 비교적 투표율이 낮은 재보선 특성상 야권편향을 줄이기 위해 관악(을) 18대 총선 투표자수비율에 따른 가중치를 적용했다.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4.9%포인트, 응답률은 6.0%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 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와 리서치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0%
  • 0%
  • 코스피 : 3110.39하락 51.2709:00 05/13
  • 코스닥 : 950.42하락 16.6809:00 05/13
  • 원달러 : 1132.50상승 7.809:00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09:00 05/13
  • 금 : 66.56상승 1.0209:00 05/13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