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미국 조지아공장서 총격으로 1명 부상… ‘총기 어떻게 반입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아차 조지아 공장 /자료사진= 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차 조지아 공장 /자료사진= 기아자동차 제공

미국 조지아 주 웨스트포인트에 있는 기아자동차 생산 공장에서 21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1명이 다쳤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총을 쏜 용의자를 검거해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기아차 측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2시(현지시간) 공장 생산라인에서 근무에 투입될 예정이던 미국인 용의자가 같은 조 피해자에게 권총 1발을 발사했다.

이 용의자는 범행 뒤 권총을 들고 공장 바깥으로 나오다가 출동한 경찰과 마주치자 순순히 총을 버리고 투항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해자와 피해자는 모두 미국인이며 부상자의 총상은 깊지 않고 콜럼버스 병원으로 즉시 이송됐다.

기아차는 현재 공장을 폐쇄하고 경찰 조사에 협조하고 있다. 총기 반입을 철저히 조사하고 있는데 어떻게 반입했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조지아주는 지난해 4월 의사당을 뺀 거의 모든 장소에서 총기를 휴대할 수 있는 법안을 공표한 바 있다. 기아차는 이에 공장 내 총기 반입을 막기 위해 공장 밖 주차장에 반입 금지판을 세우고 회사 정책을 직원에게 반복적으로 알려왔다.

기아차 관계자는 “모든 직원을 상대로 공장에 들어가기 전에 소지품을 꼼꼼히 검사해 왔다”며 “현재 반입 경로를 조사하고 있으며 앞으로 재발을 막기 위해 더 확실한 규제를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