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정’ 차승원, ‘애잔 차광해’서 ‘섬뜩 차광해’로 변신...시청률 2%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화정’ 차승원, ‘애잔 광해’서 ‘섬뜩 차광해’로 변신...시청률 2% 상승

차승원의 비정한 연기와 함께 전진서의 오열 연기가 눈물샘을 자극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창사 54주년 특별기획 '화정' 4회에서는 광해(차승원 분)가 왕좌를 지키기 위해 영창(전진서 군)을 역모죄로 처벌하는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이첨(정웅인 분)은 서인 세력이 영창을 옹립하려 한다는 날조된 박응서의 고변서를 광해에게 올리며, 영창과 서인세력을 제거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이이첨은 정명공주(정찬비 분)의 최종 부마 간택 당일 영창대군과 서인세력을 모조리 추포하며, 영창을 둘러싼 ‘비극의 역사’가 시작됐다.


이에 광해는 “영창을 살려달라. 영창은 그저 어린 아이”라는 정명의 부탁에도 “왕실에 어린아이는 없다. 죄 없는 이도 없고, 허니 영창은 그 죗값을 치르게 될 것”이라고 정명의 부탁을 비정하게 뿌리쳤다.


결국 죄값을 물어 유배길에 나서게 된 영창은 “궐 문밖에 나서면 나를 죽일 것이라 했다. 나는 무섭다”며 혼자서는 갈 수 없다고 서럽게 눈물을 쏟아냈다. 이어 누이 정명과 함께 갈 것이라 믿고 유배길에 나서지만, 그 믿음마저 무너지고 금군과 나인들의 손에 의해 홀로 가마에 타며 두려움에 울부짖었다.


아우를 마음으로 아끼던 ‘애잔 차광해’의 모습을 지우고, ‘섬뜩 차광해’로 다시 태어난 차승원의 비정한 연기는 극에 새로운 긴장감을 불어넣었으며, 어린 나이답지 않은 전진서의 처절한 오열연기는 안방극장을 단숨에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시청률 조사회사 TNmS에 따르면 '화정' 4회의 수도권 시청률은 12.6%를 기록하며 전회보다 2.0%P 상승, 가파른 상승세를 기록했다.

<사진=MBC '화정'>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