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갱년기장애 개선' 백수오, 시중 제품 90% '가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년기장애를 겪고 있는 중장년 여성층으로부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백수오 제품 대부분이 식품원료로 사용할 수 없는 '가짜 백수오'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소비자이 서울서부지방검찰청·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과 공동으로 시중에 유통 중인 32개 백수오 제품의 원료 진위여부를 조사한 결과 32개 중 실제로 백수오를 원료로 사용한 제품은 3개 제품(9.4%)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해당 제품은 백수오가루(한밭식품·자연초), 백수오가루(건우·인차), 백수오가루(감사드림)다.

반면 21개 제품(65.6%)은 백수오 대신 식품원료로 사용할 수 없는 '이엽우피소'만을 원료로 사용(12개, 37.5%)하거나 백수오와 이엽우피소를 혼합해 제조(9개, 28.1%)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수오와 이엽우피소 /자료=한국소비자원
백수오와 이엽우피소 /자료=한국소비자원

백수오와 이엽우피소는 외관상 형태는 유사하지만, 기원식물과 주요 성분 등이 상이하다. 이엽우피소는 간독성·신경 쇠약·체중감소 등의 부작용을 유발한다는 연구보고가 있으며 국내에서 식용근거가 없는 등 식품원료로서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아 식품원료로 사용할 수 없다.

나머지 8개 제품(25.0%)은 백수오를 원료로 사용한 것으로 표시돼 있으나 백수오 성분이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2개 제품(일반 식품)은 제조공법 상 유전자검사가 가능한 제품이나 표시와 달리 백수오가 검출되지 않았으며, 6개 제품은 제조공법 상 최종제품에 DNA가 남아있지 않아 이엽우피소 혼입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소비자원은 이 혼입여부 확인이 불가한 6개 제품의 백수오 등 복합추출물을 공급하는 네츄럴엔도텍에서 가공 전 백수오 원료를 수거해 시험한 결과, 식품원료로 사용금지된 이엽우피소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처럼 시중 제품 대부분에 ‘가짜 백수오’(이엽우피소)가 쓰인 것은 최근 백수오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제조, 유통업체들이 백수오에 비해 이엽우피소가 '재배기간이 짧고 가격은 3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는 점을 악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소비자원은 설명했다.

소비자원은 가짜 백수오 건강식품으로 인한 소비자 안전사고의 예방을 위해 해당 업체에 허위표시 제품의 자발적 회수 및 폐기 조치를 권고했다고 밝혔다.

이에 이엽우피소가 검출되거나 백수오 성분이 검출되지 않은 23개 업체는 해당 권고를 수용해 조치 완료했으나, 6개 제품에 원료를 공급한 내츄럴엔도텍은 이천공장에 보관 중인 이엽우피소 검출원료의 자발적 회수 및 폐기를 거부하고 있다. 소비자원은 수사기관에 내츄럴엔도텍에 대한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한편 백수오는 최근 갱년기장애 개선·면역력 강화·항산화 작용 등이 있다고 알려지면서 중장년층 여성들을 중심으로 수요가 급증했다.

특용작물 생산실적에 따르면 지난 2013년 백수오의 재배면적은 전년 대비 4.4배(40ha) 이상 증가했으며 백수오 등 복합추출물의 2013년 생산액은 전년(100억) 대비 약 7배(704억)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5:32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5:32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5:3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5:32 03/05
  • 금 : 63.11상승 1.6715:32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