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갑질' 광고대행사 7곳에 과징금 33억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정위 로고
공정위 로고

하도급 업체에 '갑질 횡포'를 부린 대기업 계열 광고대행사 7곳이 제재를 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7개 대기업 계열 광고대행사에 대한 '불공정 하도급거래행위'를 적발하고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33억원을 부과키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적발된 회사는 제일기획과, 이노션, 대홍기획, SK플래닛, 한컴, HS애드, 오리컴 등이다.

조사 결과 이들 7개 광고회사는 하도급계약서를 발급하지 않거나 지연 교부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도급계약서는 수급사업자가 광고제작을 시작하기 전 교부해야 하지만 지켜지지 않았다.

하도급대금을 1년이 넘도로 지급하지 않거나 어음대체결제 수수료를 하청업체에 떠넘기려 했고 세금계산서도 임의대로 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홍기획은 용역수행이 완료된 후에도 1년 가까이 계약서를 교부하지 않았다. 이노션은 수급사업자에게 '견적서'만 받고 서면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채 광고제작이 끝난 후 견적보다 낮은 금액으로 계약서를 발행했다.

제일기획은 185개 수급사업자에게 하도급대금 지연지급에 따른 지연이자 3억700만원을 지급하지 않았으며 법정지급기일보다 최대 483일 지연해 대금을 지급했다. SK플래닛은 107개 수급사업자에게 법정지급기일을 초과해 하도급 대금을 지급하면서 지연이자 1억9100만원을 지급하지 않았다.

공정위는 7개 회사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제일기획 12억1500만원, 이노션에는 6억4500만원, 대홍기획 6억1700만원, SK플래닛 5억9900만원, 한컴 2억3700만원, HS애드 2500만원 등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광고업종의 불합리한 시정 조사를 일회성에 그치지않고 제도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이번 심결례를 반영해 ‘광고업종의 표준하도급계약서’를 개정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불공정 하도급거래를 지속적으로 점검해 유사사례 적발시 엄중 제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4.22하락 29.2714:00 03/05
  • 코스닥 : 918.06하락 8.1414:00 03/05
  • 원달러 : 1128.40상승 3.314:00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4:00 03/05
  • 금 : 63.11상승 1.6714:00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