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백수오 논란' 내츄럴엔도텍 "소비자원 검사, 공인된 방식 무시한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내츄럴엔도텍' /사진=내츄럴엔도텍 홈페이지 캡처
'내츄럴엔도텍' /사진=내츄럴엔도텍 홈페이지 캡처

'내츄럴엔도텍'

내츄럴엔도텍이 '가짜 백수오' 의혹에 대해 "소비자원 검사 방식, 공인된 방식을 무시한 것"이라며 해명에 나섰다.

한국소비자원은 서울서부지방검찰청·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과 내츄럴엔도텍 이천공장에 보관 중인 백수오 원료를 수거해 시험검사한 결과 이엽우피소가 검출됐다고 22일 발표했다.

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 중인 32개 백수오 제품의 원료 진위여부를 조사한 결과 이 중 실제로 백수오를 원료로 사용한 제품은 3개 제품(9.4%)에 불과했다고 전했다.

소비자원은 "최근 백수오 수요가 급증하자 재배기간이 짧고 가격은 3분의1 수준이 이엽우피소를 백수오로 둔갑시켜 유통과 판매를 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후 내츄럴엔도텍을 포함한 해당 업체에는 허위표시 제품의 자발적 회수 및 폐기 조치가 권고됐다.

이에 대해 내츄럴엔도텍은 보도자료를 내고 "소비자원의 검사 방식은 식약처의 공인된 검사 방식을 무시한 것"이라며 "소비자원이 분석한 백수오 샘플은 지난 2월 식약처가 유전자검사를 한 결과 이엽우피소가 검출되지 않았던 샘플"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소비자원이 폐기하라고 주장하는 백수오 재고 28톤은 당사가 요청한 공동 연구나 제3의 공인시험기관 시험 결과를 얻을 때까지 보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93.24하락 27.4609:30 04/21
  • 코스닥 : 1027.62하락 4.2609:30 04/21
  • 원달러 : 1116.00상승 3.709:30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09:30 04/21
  • 금 : 65.74상승 0.9109:30 04/21
  • [머니S포토] 유은혜 부총리, 전국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발표
  • [머니S포토] 홍남기 "차질없는 코로나 백신확보에 주력할 것"
  • [머니S포토] 홍남기 경제부총리,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화의 주재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유은혜 부총리, 전국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