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프'가 된 파라다이스 임원들

오렌지 주스 직접 만들어 출근길 직원들에 제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쉐프'가 된 파라다이스 임원들
“파이팅. 힘냅시다!!”
24일 오전8시. 파라다이스그룹 본사 3층 로비는 오렌지 향과 파이팅을 외치는 목소리로 가득 찼다. 이혁병 부회장과 최종환 사장을 비롯한12명의 임원들이 출근하는 직원들에게 기계를 이용해 직접 짜낸 오렌지주스와 수제 쿠키를 나눠주는 깜짝 이벤트를 마련한 것.
 
파라다이스그룹 본사는 ‘일하기 좋은 기업(GWP: Great Work Place)’ 만들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지난해 9월부터 급여일인 매달 25일 직원들이 출근하기 전 책상 위에 생과일 도시락 혹은 생과일 주스를 올려놓는 ‘비타민 데이’ 행사를 진행해왔다.

특별히 이날 비타민 데이 행사는 직원들과의 활발한 소통 문화 정착을 위해 임원들이 자발적으로 쉐프 모자와 앞치마를 두르고 직원들에게 오렌지주스를 나눠줬다. 일부 직원들은 예상치 못한 상황에 당황하기도 하고, 멋쩍은 웃음을 짓기도 했다.

하지만 오렌지주스와 함께 건넨 “오늘도 파이팅 합시다”, “최고에요”, “힘냅시다”는 임원들의 응원에 직원들의 얼굴은 금세 미소로 바뀌었다.

오렌지 주스를 손에 든 박정태 전략지원실 대리는 “기대하지 못한 상황이었지만 쉐프 모자를 쓴 임원들이 직접 오렌지 주스를 나눠주니 평소보다 더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었다. 오늘 하루도 힘차게 일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주먹을 불끈 쥐었다.

이혁병 부회장은 “직원들은 이벤트 사실을 몰랐기 때문에 깜짝 놀라기도 했지만, 출근 시간 음료수와 함께 직원들을 응원하니 흐뭇하다”며 “작은 이벤트지만 이런 소통의 ‘툴’들이 쌓여서 유연하고 활발한 조직문화가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파라다이스그룹 본사는 지난해 8월부터 임직원들이 함께 영화를 관람하고 맥주를 마시는 ‘호프데이’, 그리고 올해부터는 오전 7시30분부터 9시30분 사이 원하는 시간에 출근해 8시간 근무 후 자유롭게 퇴근하는 자율출퇴근제도 시행하고 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