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35%… '순방 효과' 발목 잡은 '인사 문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자료=한국갤럽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자료=한국갤럽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이 35%로 조사됐다.

한국갤럽은 성인 1002명에게 박근혜 대통령 직무 수행 능력 평가를 조사한 결과, 35%는 긍정평가했고 57%는 부정평가했다고 24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긍정평가는 지난 주 대비 1%포인트 올라 2주 연속 30% 중반에 머물렀고 부정평가 또한 3%포인트 상승해 긍정 부정 평가 격차가 3월 이후 최대치(22%포인트)로 커졌다.

세대별 긍정평가는 20대 15%, 30대 22%, 40대 21%, 50대 45%, 60세 이상 65%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20대 74%, 30대 72%, 40대 67%, 50대 48%, 60세 이상 29%로 조사됐다.

긍정 평가자에게 긍정평가의 이유를 물은 결과, '외교·국제 관계'(24%), '열심히 한다·노력한다'(20%), '부정부패 척결'(10%), '주관, 소신 있음·여론에 끌려가지 않음'(9%), '복지 정책'(7%)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긍정평가 이유에서 '외교·국제 관계'가 2주에 걸쳐 10%포인트 증가했으나, 과거와 달리 지지율 상승을 견인하지는 못했다.

부정 평가자는, '인사 문제'(21%), '소통 미흡'(14%), '국정 운영이 원활하지 않다'(10%), '세월호 수습 미흡'(8%), '리더십 부족·책임 회피'(8%), '경제 정책'(6%), '공약 실천 미흡·입장 바뀜'(5%) 등을 지적했다.

한국갤럽 관계자는 "부정 평가 이유에서 '인사 문제' 지적이 지난 2주간 17%포인트 증가했다"며 "박 대통령은 출국 전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하는 등 해당 사안과 거리를 두었으나, 대통령이 임명한 주요직 인사들이 연루된 점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21일부터 23일까지 전국 성인 1002명을 상대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응답률은 16%다.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