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썸 “걸그룹으로 데뷔할 뻔 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키썸 “걸그룹으로 데뷔할 뻔 했다”
‘언프리티 랩스타’의 래퍼 키썸의 화보가 공개됐다.

‘키썸, 블로썸’이라는 테마로 진행된 이번 화보는 봄과 꽃 그리고 키썸이라는 소주제 아래 그만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한껏 발산할 수 있는 스타일난다, KKXX, 락리바이벌, 르샵 등으로 구성된 4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이 날 키썸은 맨투맨 티셔츠에 플로럴 프린트의 화이트&핑크 배리에이션의 컬러 스냅백으로 사랑스럽고도 꾸러기같은 그만의 매력을 살렸다. 특히 ‘블로썸’의 테마에 걸맞은 화사하면서도 러블리한 스타일링이 짖궂은 키썸의 표정과 맞물려 더욱 그 매력을 배가했다.

화보 촬영에 이어진 인터뷰에서 키썸은 “G버스가 방송 데뷔에 많은 영향을 준 것 같다”며 “사실 연습생으로 5년을 지낸 적이 있고, 걸그룹으로 데뷔할 뻔한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언프리티 랩스타’ 출연에 대해서는 “정말 많이 고민됐다”라며 “그렇지만 뭔가 보여주기 위해 나갔다”라며 당당함을 표출했다. 또한 “윤미래 선배님 다음엔 특별히 성공한 이 없어, 한국 여성 래퍼 시장은 블루오션”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또 “치타 언니와는 요즘 촬영이 겹쳐 자주 보는 편”이라며 “사실 치타 언니는 애교도 많은 사람인데 다들 ‘센 언니’로 알고 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키썸 “걸그룹으로 데뷔할 뻔 했다”
최근 출연한 MBC 예능 프로그램 ‘천생연분 리턴즈’에 대해서는 “‘언프리티 랩스타’를 통해 혹독한 신고식을 치뤄서 사실 어렵지는 않았다”라며 “앞으로도 ‘정글의 법칙’ 같은 예능에도 출연하고 싶다”라는 의사를 밝혔다.

연기에도 욕심을 내비쳤다. “영화 ‘건축학개론’ 속 납득이 같은 감초 역할을 해 보고 싶다”며 “시켜만 달라. 몸을 불사르겠다”는 의지를 보이며 이어 “평소 주말에는 FPS 게임 ‘서든어택’을 즐겨 하는데 ‘키썸’ 캐릭터 하나 만들어 달라”는 재미있는 요청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최근 몰라보게 예뻐진 그의 모습에 대해서 관리 비결을 묻자 “얼굴이 붓느냐, 안 붓느냐의 차이인데 사람들은 살 빠진 줄 안다”며 “먹는 것을 좋아해 다이어트는 안 하는 편”이라 답했다.

<이미지제공=레인보우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53하락 12.613:28 08/06
  • 코스닥 : 1056.59하락 2.9513:28 08/06
  • 원달러 : 1142.30하락 1.413:28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13:28 08/06
  • 금 : 68.80하락 2.5713:28 08/0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단회의
  • [머니S포토] 우아한형제들 임원과 인사 나누는 대권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송영길
  • [머니S포토] 첫 출근 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고승범 내정자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단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