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불륜 스캔들, 황당스러울 뿐" 공식 입장 밝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용석 /사진=머니투데이
강용석 /사진=머니투데이
'강용석 피소'

'불륜 스캔들'로 논란을 빚은 국회의원 출신 변호사 겸 방송인 강용석씨와 그의 상대로 지목된 유명 블로거 A씨가 불륜 스캔들로 피소 당한 것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내놨다.

지난 25일 강씨는 다수의 매체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해당 소송 내용은 이미 증권가 정보지를 통해 유포된 근거 없는 내용으로 결론이 난 부분"이라며 "이미 상대방 측도 소송을 취하 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가운데 이런 보도가 나와 황당스러울 뿐"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강씨가 인터넷 포털사이트 유명 여성 블로거 A씨의 남편 조모씨로부터 손해배상소송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씨는 지난 1월 "강씨가 아내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 가정을 파탄 냈다"면서 "불륜 사실이 세상에 알려지자 방송에서 아무렇지 않은 듯 가볍게 치부해 정신적 고통을 입었다"며 1억원을 배상하라고 주장했다.

강씨의 불륜에 대한 소문은 이미 지난해 말부터 인터넷에서 떠돌았지만, 강씨는 당시에도 "마흔여섯에 스캔들에 휘말렸다. 정치적 스캔들일 뿐"이라고 일축한 바 있다.

한편, 상대 여성 A씨도 같은날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A씨는 “(불륜 의혹을 제기한) 해당 기자는 저의 지인이라는 D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강용석과 이태원 와인바등 모처에서 어울렸으며 변호인과 의뢰인 이상으로 친밀해 보였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불륜으로 규정할 수는 없지만 그 이상으로 친밀해 보인다는 표현으로 자극적으로 제목을 뽑고 당사자에게 고통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A씨는 이 글에서 자신과 강용석이 단순한 변호인과 의뢰인의 관계를 뛰어 넘어 보였다고 주장한 지인 D씨에 대해 “D는 한때 지인으로 강용석 변호사를 선임한 직후인 지난해 1월 이후 전혀 교류가 없는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그는 “사실관계 확인도 않은 채 막무가내로 보도한 언론사와 담당기자에게 연락을 시도했으나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이후의 악성 댓글에 대해 일괄 형사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