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용 장난감, 여아용보다 비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아용 장난감, 여아용보다 비싸
어린이날을 맞아 아이들을 위한 장난감 판매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남아용 장난감이 여아용 장난감보다 더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G마켓이 어린이날을 앞둔 최근 일주일(4/18~24) 동안 장난감 매출을 토대로 개당 평균 구매금액을 조사한 결과, 남아용 장난감은 평균 3만3000원인 반면 여아용 장난감은 2만9000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남자 아이 장난감을 마련하는데 4000원 가량 더 지출된 셈으로, 결국 남아용 장난감이 더 비싼 것으로도 해석 가능하다. 

가격대별 매출 비중도 남아용 장난감의 중·고가 쏠림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최근 일주일 간 남아용 장난감의 가격대별 매출 비중은 ▲1만원 미만 3% ▲1만원~3만원 22% ▲3만원~5만원 16% ▲5만원~10만원 45% ▲10만원 이상 14%로 조사됐다. 5만원 이상 장난감에서 발생하는 매출이 남아 장난감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59%)을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여아용 장난감의 경우 고가 상품 비중이 비교적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여아용 장난감의 가격대별 매출 비중은 ▲1만원 미만 2% ▲1만원~3만원 36% ▲3만원~5만원 23% ▲5만원~10만원 37% ▲10만원 이상 2%로 나타났다. 5만원 이상이 전체의 39%로 같은 가격대 남아 장난감 비중(59%)보다 20%포인트 낮았다.

해당 조사는 남아용과 여아용 구분이 뚜렷한 장난감 430여개 품목을 대상으로 했으며, 남녀공용 장난감은 조사에서는 제외했다.

황금연휴와 겹친 어린이날을 앞두고 장난감 시장도 모처럼 호황을 누리고 있다.

어린이날 선물로 온라인몰에서 장난감 구매가 집중되는 시기인 최근 일주일간 G마켓의 전체(남/녀/공용 포함) 장난감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했다. 해당 기간 매출만 놓고 보면 5년 내 최대치로 지난 2011년에 비해서는 2배(95%)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헬로카봇, 또봇, 시크릿쥬쥬 등으로 대표되는 국내브랜드 완구가 전년 대비 246% 늘어 증가 폭이 가장 컸다.

격대별로는 고가 상품과 저가 상품으로 매출 성장세가 양극화 되는 특징을 보였다. 같은 기간 10만원 이상대 장난감 출은 전년 대비 2배 가까이(91%) 급증했으며, 1만원 미만 상품과 1만원~3만원 미만의 저가 상품 판매는 각각 50%, 58% 증가했다. 반면 중간 가격대(3만원~5만원) 장난감 매출은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G마켓 관계자는 “자녀뿐만 아니라 손주, 조카를 위해 어린이날 선물을 준비하는 경우가 많아진데다 온라인몰의 다양한 할인 프로모션도 장감 수요를 늘리는데 한 몫하고 있다”며 “여아완구의 경우 인형, 역할놀이세트, 미술완구 등 다양한 제품들이 골고루 인기를 끌고 있는 반면 남아완구는 변신로봇 등 비교적 가격대가 높은 제품들이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0.29상승 22.9215:12 05/06
  • 코스닥 : 968.94상승 1.7415:12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5:12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5:12 05/06
  • 금 : 67.76상승 3.3815:12 05/06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