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C200‧E220 등 11개 차종·2759대 '시동꺼짐 화재위험' 등으로 리콜명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공=국토교통부
/제공=국토교통부

국내 수입된 메르세데스-벤츠 C200, E220 승용차 등 총 11개 차종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국토부의 시정조치(리콜) 명령이 나왔다.

27일 국토부에 따르면 리콜대상은 2013년 12월16일부터 2014년 10월23일까지 제작된 C200 승용자동차 1187대, 2014년 10월01일부터 2015년 2월12일까지 제작된 E220 승용자동차 등 10개 차종 1572대다.

C200 승용자동차는 연료탱크 내에 장착된 연료 공급라인 제작 문제로 시동꺼짐이 발생할 가능성이 제기됐다.연료 공급라인에서의 연료 누설로 인해 연료 공급 압력이 떨어져 시동이 꺼질 수 있는 것이다.

E220 승용자동차 등 10개 차종은 엔진 타이밍 벨트의 장력을 조절하는 텐셔너의 가스켓 불량으로 시정조치 됐다. 엔진오일이 외부로 누유돼 엔진 고온 부위와 접촉될 경우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차 소유자는 2015년 4월 27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연료공급라인 고정 클립 장착 및 타이밍벨트 텐셔너 가스켓 교환)를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로 문의하면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05상승 51.8514:34 05/10
  • 코스닥 : 991.83상승 13.5314:34 05/10
  • 원달러 : 1114.20하락 7.114:34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4:34 05/10
  • 금 : 65.90하락 1.2714:34 05/10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文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접종 빨랐더라면 하는 아쉬움 있어"
  • [머니S포토] '연대와 공생의 국정비전 제안'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