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웅섭 금감원장 “카드사, 소비자 보호수준 미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금감원
/사진제공=금감원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신용카드사의 미흡한 소비자 보호 수준을 지적하며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진 원장은 27일 금감원 임원회의에서 “신용카드가 거의 모든 국민이 사용하는 필수품이 됐지만 카드사의 소비자보호는 미흡하다는 목소리가 많다”며 “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것은 물론 위법부당행위에 대해서는 엄정조치하라"고 당부했다.

진 원장은 또 지난주 자산운용업계에 대한 검사결과 경징계 조치한 것이 시장에 대한 잘못된 신호로 인식되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미래에셋자산운용, KB자산운용, 한화자산운용, 교보악사자산운용, 대신자산운용이 차명계좌나 미신고계좌를 활용해 고객 자산을 운용했다며 기관주의 및 과태료 부과 처분을 내렸다.

이와 관련해 진 원장은 “이처럼 경징계 수준에서 끝난 것은 위반 사안이 경미해서가 아닌 이 부분에 대한 첫 번째 검사 사례이기에 그런 것”이라며 “향후 유사 위반 사례가 있는지 집중 점검한 뒤 만약 발견될 경우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진 원장은 “금감원이 추진 중인 '금융회사 검사-제재 개혁방안'의 핵심은 검사방향의 전환이지 검사강도의 약화가 아니다"라며 "특히 소비자피해가 유발되고, 중대 및 반복적인 위규사항에 대해서는 일벌백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04하락 15.6411:57 06/17
  • 코스닥 : 1003.55상승 5.0611:57 06/17
  • 원달러 : 1128.90상승 11.711:57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1:57 06/17
  • 금 : 72.78상승 0.9911:57 06/17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