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간부 술값·성매매 비용, 회계법인 임원이 지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세청 회계법인' /자료사진=뉴스1
'국세청 회계법인' /자료사진=뉴스1

'국세청 회계법인'

성매매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국세청 직원들의 술값과 성매매 비용을 회계법인 임원들이 지불한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서울 수서 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일 강남구 역삼동의 모 유흥주점 여종업원과 성매매를 한 혐의로 체포된 서울지방 국세청 A과장과 모 세무서장 B씨는 앞서 이 술집에서 회계법인 임원 2명과 술을 마셨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해당 유흥주점을 압수수색해 카드 전표 등을 분석한 결과 해당 회계법인 임원 2명이 성매매 비용까지 포함된 술값 400여만원을 결제한 사실을 확인했다.

지금껏 술자리에 자신들 2명 외엔 다른 사람이 없다고 주장해온 국세청 간부들은 “개인적 친분으로 함께 술을 마셨을 뿐”이라고 말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서로 지인 관계였던 것은 사실로 확인됐다. 로비나 대가성 여부를 조사 중이며 혐의가 확인될 경우 이들도 뇌물 혐의 등으로 입건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국세청 간부들은 지난달 2일 오후 11시30분쯤 유흥업소에서 여종업원 2명과 술을 마신 뒤 인근 모텔로 이동해 성관계를 맺은 혐의를 받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153.05하락 8.6112:35 05/13
  • 코스닥 : 964.13하락 2.9712:35 05/13
  • 원달러 : 1129.90상승 5.212:35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2:35 05/13
  • 금 : 66.56상승 1.0212:35 05/1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인준안 처리 본회의 요청 차 의장실 방문
  • [머니S포토] 이현주 "세월호 참사 7년 지났지만 기억은 현재 진행형"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김기현-추경호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