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위경련·인두염 진단, 새정치 "신변 정보 공개 신중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대통령 위경련·인두염 진단, 새정치 "신변 정보 공개 신중해야"

'박근혜 위경련 인두염'

27일 청와대가 박근혜 대통령이 위경련 인후염 진단을 받았다고 발표한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이 이와 관련, "청와대는 대통령 신변 정보 공개에 신중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 강희용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수호할 책무가 있는 대통령의 조속한 쾌유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이같이 전했다.

강 부대변인은 "그러나 국가원수인 박근혜 대통령의 신변 정보가 이번처럼 낱낱이 공개된 사례가 있었는지에 대해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대통령의 건강 상태 등 신변에 관한 사항은 대통령 경호뿐만 아니라 국가의 안위, 외국인 투자 등에도 영향을 미치는 중대 사안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렇기에 가급적 대외적으로 알리지 않는 것이 관례이며, 이러한 절제는 대통령에게 요구되는 덕목이기도 하다"면서 "비록 일반 서민들이 몸에 달고 사는 가벼운 병세이지만, 대통령의 신변 정보를 함부로 공개한 것은 부적절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