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대통령 순방 중남미 4개국과 7개 MOU 체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대통령 중남미 순방 경제사절단의 일원으로 참가한 조환익 한국전력 사장(왼쪽 6번째)이 ‘한-칠레 에너지 양해각서’ 서명식에서 칠레 대표단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 중남미 순방 경제사절단의 일원으로 참가한 조환익 한국전력 사장(왼쪽 6번째)이 ‘한-칠레 에너지 양해각서’ 서명식에서 칠레 대표단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전력이 콜롬비아, 페루, 칠레, 브라질 등 중남미 4개국과 원자력, 스마트그리드, 신재생에너지, 배전 분야에서 총 7개의 MOU를 체결했다.

조환익 한국전력 사장은 지난 16일부터 25일까지 박근혜 대통령 중남미 순방 경제사절단으로 참가해 이들 중남미 4개국과 각 분야별 협력기반을 구축했다.

한전은 먼저 17일 콜롬비아 보고타에 위치한 퀘사다(Quesasa) 컨벤션 센터에서 콜롬비아 인텔리전트 및 농어촌전화사업청(IPSE)과 각각 전력산업 협력 MOU를 체결해 스마트그리드 스테이션, 마이크로 그리드 등 스마트그리드 분야를 포함한 전력산업 전반에 대한 정보교류 및 상호협력키로 했다. 

20일에는 페루 리마 쉐라톤 호텔에서 페루 에너지광업부 및 국영배전회사(Grupo Distriluz)와 각각 전력산업 MOU를 체결하고 전력분야에 대한 일반정보 뿐만 아니라 배전자동화, 원격검침, 스마트그리드 분야의 기술 교류, 에너지 신사업 발굴, 스마트 배전망건설 시범사업 등에서 양사가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한전은 특히 페루 스마트 배전망 구축 시범사업을 통해 페루 국영배전회사(Grupo Distriluz)와의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한국 기자재업체들의 페루 전력시장 진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22일에는 칠레 산티아고에서 전력사업 수주기반 강화를 위한 ‘한-칠레 에너지 MOU 서명식’에서 한전은 ‘한전-美태양열(광) 개발사간 칠레 태양열(광) 발전사업 공동개발 MOU’와 ‘한전-칠레투자청간 발전사업 투자 협력 MOU'를 체결해 세계 최초 전력시장 개방국가인 칠레에서 시장개척 네트워크를 확보하고, 중남미 시장 확대의 기반을 구축했다.

특히 24일에는 대한한국-브라질 양국 정상이 참석한 가운데 ‘한전-브라질전력공사-브라질원자력공사 간 원자력분야 협력 MOU’를 체결하며, 남미 원전시장 진출에 시동을 걸었다.

이날 조환익 한전 사장은 “이번 MOU 서명식이 양국 모두의 지속가능한 에너지 미래를 실현하기 위한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브라질 신규원전사업 참여를 통한 동반성장 비전을 밝혔다.
 

나주=이재호
나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