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포진 예방은 면역력 관리가 필수…"대장 내에 유익균 보유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상포진은 어렸을 때 수두를 일으킨 바이러스가 몸 속에 잠복해 있다가 면역력이 약해진 틈을 타 신경에 침투해 생기는 증상으로 여느 질병과 마찬가지로 체력이 급격히 떨어질 경우 쉽게 걸린다.

하지만 피부에 물집과 수포가 동반되고 온몸이 쑤시거나 가려워 심해질 경우 입원치료를 받는 이들도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대상포진 환자는 2009년 45만 명에서 2013년 62만 명으로 연평균 8.3% 증가했다. 체력과 면역력이 약한 노약자에게서 발생하는 확률이 높지만 면역력이 약해진 직장인을 비롯, 젊은 층도 방심할 수는 없다.

대상포진은 재발률 또한 높아 적기에 치료하지 않고 방치했다가는 ‘구안와사(안면 신경마비)’ 등 위험한 질병으로 번질 수 있기 때문에 평소 예방 차원에서 면역력을 관리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KCTC 번호 부여 받은 한국형 유산균 지속 섭취가 면역력 향상에 도움"
▲한국의 신생아 분변에서 분리한 비피도박테리움 균주
▲한국의 신생아 분변에서 분리한 비피도박테리움 균주
대상포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체온을 유지하고 스트레스를 잡아주는 근력,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병행하는 것이 필수다.

이와함께 장에는 체내 면역세포의 7~80%가 존재하는데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이 몸 속의 장에서 1차적인 방어막 역할을 수행해 유익균을 많이 보유하고 있으면 면역력 증진 효과를 볼 수 있기에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을 지속 섭취하는 것도 좋다.

이와 관련해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정명준 부회장은 “넘쳐나는 유산균 제품 중에서도 마늘, 고추, 생강 등 강한 향신료를 자주 섭취하는 한국인의 장에서 추출한 한국형 유산균을 섭취하는 것이 실질적인 효능을 볼 수 있는 방법이다”라며 “이와 함께 유산균 균주에 대한 고유한 특성을 연구개발, 한국미생물자원센터(KCTC)에 균주 기탁을 통해 KCTC 번호를 부여 받은 균주를 활용한 유산균이라야 그 안정성을 믿고 섭취할 수 있다”고 밝혔다.

<도움말, 이미지제공=쎌바이오텍>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1.26하락 13.0714:32 12/05
  • 코스닥 : 733.16상승 0.2114:32 12/05
  • 원달러 : 1290.90하락 914:32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4:32 12/05
  • 금 : 1809.60하락 5.614:32 12/05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