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트 미들턴, 둘째 딸 공개… 태어나자마자 왕위 계승 '서열 4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국의 윌리엄(35)·케이트 미들턴(35) 왕세손 부부가 2일 런던 성모병원 특별병동에서 딸(3.71㎏)을 품에 안았다. /사진=뉴시스
영국의 윌리엄(35)·케이트 미들턴(35) 왕세손 부부가 2일 런던 성모병원 특별병동에서 딸(3.71㎏)을 품에 안았다. /사진=뉴시스
‘케이트 미들턴’

2일(현지시간) 영국 왕실의 케이트 미들턴(Kate Middleton) 왕세손빈이 세인트 메리 병원을 떠나면서 딸을 공개했다.

영국 왕실에서 공주가 태어난 것은 25년 만으로 첫째 아들 조지 왕자에 이어 이번엔 3.71kg의 딸이다.

이번에 태어난 공주는 여성 중에서는 왕위 계승 서열이 가장 높다. 할아버지 찰스 왕세자와 아버지 윌리엄 왕세손 그리고 오빠 조지 왕자에 이어 왕위 계승 서열 4위다.

한편 다이애나 비는 윌리엄 왕세손(1982년)과 동생 해리 왕자(1984년)를 세인트 메리 병원에서 낳았다. 2011년 결혼한 윌리엄 왕세손 부부의 첫 아들인 조지 왕자도 2013년 7월 이 곳에서 태어났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