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료 2600억원’ 메이웨더 vs 파퀴아오… 소문난 잔치 먹을 것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전료 2600억원’ 메이웨더 vs 파퀴아오… 소문난 잔치 먹을 것 없다?
‘메이웨더 파퀴아오’

메이웨더가 파퀴아오를 판정으로 누르고 '세기의 복싱 대결'에서 승리했다. 다만 엄청난 대전료에 비해 볼거리가 부족했다는 평이다.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38·미국)가 8체급 석권의 매니 파퀴아오(37·필리핀)를 꺾고 무패 신화를 이어갔다.

메이웨더는 3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기구(WBO)·세계복싱협회(WBA) 웰터급(66.7㎏) 통합 타이틀전에서 12라운드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다만 두 선수의 경기 내용은 기대 이하라는 평가다. 이렇다 할 공격 없이 12라운드 동안 파퀴아오의 ‘창’은 메이웨더의 ‘방패’에 말려 자신의 공격을 제대로 펼치지도 못하고 허무하게 패했다.

5체급 석권과 함께 무패 행진을 기록 중인 메이웨더와 사상 최초로 8체급을 석권한 파퀴아오와의 이번 대결은 두 위대한 복서의 마지막 자존심이 걸린 시합이어서 '세기의 대결'로 관심을 모아왔다. 복싱 전문가들과 도박사들은 6대4의 비율로 메이웨더의 승리를 예상했다.

이번 '세기의 대결'에 쏟아진 경기 대전료만 2억5000만달러(약 2700억원)에 달한다. 이 중 메이웨더가 1억5000만달러, 파퀴아오가 1억달러를 손에 쥐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