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퀴아오 메이웨더 대전료 ‘2600억원’… 암표 가격만 ‘3억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파퀴아오 메이웨더 대전료 ‘2600억원’… 암표 가격만 ‘3억원’
‘메이웨더 파퀴아오’

메이웨더가 파퀴아오를 판정으로 누르고 '세기의 복싱 대결'에서 승리했다. 다만 엄청난 대전료에 비해 볼거리가 부족했다는 평이다.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38·미국)가 8체급 석권의 매니 파퀴아오(37·필리핀)를 꺾고 무패 신화를 이어갔다.

메이웨더는 3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기구(WBO)·세계복싱협회(WBA) 웰터급(66.7㎏) 통합 타이틀전에서 12라운드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다만 두 선수의 경기 내용은 기대 이하라는 평가다. 이렇다 할 공격 없이 12라운드 동안 파퀴아오의 ‘창’은 메이웨더의 ‘방패’에 말려 자신의 공격을 제대로 펼치지도 못하고 허무하게 패했다.

5체급 석권과 함께 무패 행진을 기록 중인 메이웨더와 사상 최초로 8체급을 석권한 파퀴아오와의 이번 대결은 두 위대한 복서의 마지막 자존심이 걸린 시합이어서 '세기의 대결'로 관심을 모아왔다. 복싱 전문가들과 도박사들은 6대4의 비율로 메이웨더의 승리를 예상했다.

이번 '세기의 대결'에 쏟아진 경기 대전료만 2억5000만달러(약 2700억원)에 달한다. 이 중 메이웨더가 1억5000만달러, 파퀴아오가 1억달러를 손에 쥐었다.

특히 링에서 가까운 세줄의 입장권 가격은 1000만원에 달했지만 암표상들 사이에서는 3억원을 호가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인에게 판매된 입장권은 전체의 10% 정도였고 이는 판매개시 1분 만에 매진됐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