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성완종 사건 수렁에서 건져줄 사람은 나밖에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준표' /사진=뉴스1
'홍준표' /사진=뉴스1

'홍준표'

성완종 리스트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성완종 사건에서 나를 수렁에서 건져줄 사람은 나밖에 없다"며 심경을 밝혔다.

홍준표 지사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0여년전 선거법위반 재정신청사건에서 나는 패감으로 사용된적이 있다"면서 운을 뗐다.

그는 "한보 청문회 때 고 김학원 의원이 박경식씨를 심문하면서, 나를 패감으로 야당에 넘겨주며 나에 대한 재정 신청사건을 받아들였다고 밝힌 일이 있다"며 "이것은 국회 속기록에도 남아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분들은 정치세력이 뒷받침 되지만 나는 나홀로 실체적 진실을 밝힐수 밖에 없기때문에 고심할수밖에 없다"며 "이번에는 패감으로 사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결국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며 "소나기가 그치면 해가 뜬다. 무지개도 뜬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