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관 음주운전, 4.5㎞ 달린 뒤 신호대기 중 잠들었다 적발… 불구속 입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관 음주운전, 4.5㎞ 달린 뒤 신호대기 중 잠들었다 적발… 불구속 입건
'경찰관 음주운전'

술에 취해 운전하던 현직 경찰관이 신호 대기 중 잠이 들었다가 출동한 경찰에 적발됐다.

3일 수원중부경찰서는 경기지방경찰청 소속 A(46) 경사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 경사는 지난 1일 오전 3시쯤 수원 영통구 원천동 한 고깃집에서 술을 마신 뒤 장안구 조원동 창훈사거리까지 4.5㎞ 정도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경사는 신호대기로 사거리 1차로에 정차해 있던 중 깜빡 잠이 들었다가, 택시기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94%였다.

경찰은 A씨를 조사한 뒤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정할 방침이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