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뼈아픈 혁신 없이 결속만 강요, 이제 통하지 않는다"

 
 
기사공유
'추미애' /사진=임한별 기자

'추미애' '정청래' '주승용'

추미애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이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4.29 재보궐 선거 결과와 관련해 "무엇보다 야권 분열과 타성이 이런 결과를 낳았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추미애 최고위원은 "우리 내부에는 종전의 타성에 안주해서 '그래도 우리 지지 세력은 투표장에 가면 2번 찍겠지'하는 기대감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최고위원은 "그리고 성완종 리스트에서 명백하게 이 정권이 부패의 늪에 허우적거리고 있었고, 우리의 지지 세력이 심판해야함이 당연하다는 정서도 팽배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기득권을 내려놓는 뼈아픈 혁신 없이, 단순히 결속만 강요한다는 것은 이제 통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기득권을 내려놓는다는 것에 있어서 서로 '당신 먼저 하세요'하는 것도 말이 안 된다. 기득권을 내려놓는 것에 무슨 계파가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한편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은 이날 같은 자리에서 4.29 재보궐 선거 결과와 관련해 "이번 선거 참패의 원인은 호남, 친노 이런 계파의 문제가 핵심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반면 주승용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은 "이번 선거 참패는 여러 가지 원인이 있지만, 그 중에 친노 패권정치에 대한 국민의 경고라는 것이 많은 분들의 지적"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151.18상승 4.1818:01 06/04
  • 코스닥 : 742.37상승 4.7118:01 06/04
  • 원달러 : 1218.70상승 1.918:01 06/04
  • 두바이유 : 39.79상승 0.2218:01 06/04
  • 금 : 39.87상승 0.9418:01 06/0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