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산불, 함경북도서 한달째 지속…원인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 산불'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 함경북도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이 한달째 계속되면서 연기가 일본 북부지역까지 뒤덮고 있다고 3일 보도했다.

지구관측위성 '테라'가 지난달 27일 촬영한 위성사진에서는 함경북도 지역 여섯 곳 정도에서 하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는 모습이 나타났다.

연기는 바람을 타고 남동쪽으로 이동해 바다 위에 큰 덩어리를 만들었고 동해상에 뭉쳐 있던 연기 덩어리는 일본 북부 일부 지역까지 덮었다.

이날 더웨더채널은 미국 항공우주국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 주민들이 지난해 곡식을 거둬들이고 난 뒤 모아놓은 잔풀을 태우다 산으로 옮겨 붙은 것 같다"고 전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 또한 함경북도 무산군과 화성군, 함경남도 리원군, 흥원군, 단천, 강원도 통천군 등에서 큰 산불이 발생한 것으로 관측된다고 보도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1.21상승 18.5509:28 01/20
  • 코스닥 : 965.32상승 7.5709:28 01/20
  • 원달러 : 1099.80하락 3.109:28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09:28 01/20
  • 금 : 55.19상승 109:28 01/20
  • [머니S포토] 2021년 제1차 고위당정청, 설 민생 등 현안 논의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2021년 제1차 고위당정청, 설 민생 등 현안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