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지지율 1위 유지, TK·강원서는 김무성에 다시 밀려… 홍준표 두계단 상승 눈길

 
 
기사공유
'문재인 지지율' '김무성 지지율' '박원순 지지율' '안철수 지지율' '김문수 지지율' '홍준표 지지율' '안희정 지지율' '정몽준 지지율' '남경필 지지율' /자료=리얼미터

'문재인 지지율' '김무성 지지율' '박원순 지지율' '안철수 지지율' '김문수 지지율' '홍준표 지지율' '안희정 지지율' '정몽준 지지율' '남경필 지지율'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의 지지율이 24.8%를 기록했다.

리얼미터의 4월 5주차 주간집계에 따르면, 문재인 대표의 지지율이 1.9%포인트 하락해 24.8%를 기록했다. 문 대표는 대구·경북과 강원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에게 1위 자리를 내준 것으로 나타났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재보선 압승의 영향으로 5.7%포인트 급등한 19.2%로 지난해 10월 1주차(18.5%)에 기록했던 자신의 최고 기록을 약 7개월 만에 경신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0.1%포인트 오른 10.8%로 3위를 유지했다. 박원순 시장과 김무성 대표의 격차는 5.6%포인트 더 벌어진 8.4%포인트로 집계됐다.

안철수 전 대표는 0.5%포인트 하락한 6.9%로 4위를 이어갔고, 김문수 전 지사는 지난주와 동일한 5.4%로 5위를 유지했다. 홍준표 지사는 1.2%포인트 상승한 4.6%로 8위에서 6위로 두 계단 뛰어올랐다.

이어 안희정 지사와 정몽준 전 대표가 각각 1.5%포인트, 1.4%포인트 하락한 3.2%로 공동 7위, 남경필 지사가 0.3%포인트 내려간 2.7%로 9위, 이완구 전 총리가 지난주와 동일한 2.6%로 10위, 원희룡 지사가 0.6%포인트 하락한 1.1%로 11위에 머무른 것으로 조사됐다. ‘모름/무응답’은 15.4%였다.

이번 주간집계는 지난 4월27일부터 5일간 전국 2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전화면접(CATI) 및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무선전화(50%)와 유선전화(50%)를 병행한 전화임의걸기(RDD) 방법으로 조사됐고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 ±2.0%포인트)였다.
 

  • 0%
  • 0%
  • 코스피 : 1860.70상승 24.4918:01 04/10
  • 코스닥 : 611.26하락 4.6918:01 04/10
  • 원달러 : 1208.80하락 10.718:01 04/10
  • 두바이유 : 31.48하락 1.3618:01 04/10
  • 금 : 23.32하락 0.218:01 04/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