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연금 개혁안 내용, 우윤근 "'50%' 넣느냐가 중요한 것 아냐… 청와대 들러리 안될 말"

 
 
기사공유
'공무원연금개혁' '공무원연금 개혁안' 사진은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공무원연금개혁' '공무원연금 개혁안' '공무원연금 개혁안 내용'

'국민연금 소득대체율 인상' 논란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입장을 표명했다.

우윤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에서 "(국민연금 소득대체율) 50% 문구를 반드시 넣느냐 마느냐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민연금 소득대체율 50%를 문구 안에 넣지 않고도 국회를 통과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그것을 저희가 끝까지 고집하는 건 아니다"라며 "그렇다고 여당이 또 그걸 굳이 명시적으로 반대하면서까지 부각시킬 필요도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회적 기구에서) 국민들의 의견을 철저히 수렴할 것으로 보여진다"며 "국민들 동의를 얻으라는 건 당연한 얘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새누리당이 소득대체율 50%를 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일부 시각에 대해서는 "그런 얘기를 그럼 합의 전에 했어야한다"며 "합의하고 나서 그런 얘기를 한다는 것은 온당치 못한 태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으로서는 사회적 기구에서 사회적 대타협, 국민들 동의를 얻는 노력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공무원연금 개혁안이 국민들이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면 가능하겠냐며 "그러나 지금 국민들하고 또는 각계 전문가들이 사회적 대타협 논의를 하기도 전에 이렇게 부정적으로 얘기하는 것은 마치 저희들이 보기에는 박 대통령이 한 말씀하고 정부 관계자가 하니까 여당 지도부에서 거기에 좀 휘둘리는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도 든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국회가 청와대 들러리나 정부의 들러리에 서서는 안 된다"며 "청와대에서 말 한마디 했다고 금방 조금 전에 합의한, 그것도 당대표, 원내대표, 또 실무기구에서 일했던 감사들 이런 분들이 번복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아마 여당도 그런 취지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무원연금 개혁안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될 전망이다.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