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범 LG이노텍 사장 아들 '이이경', "연기 선택후 집안 도움 못받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웅범 LG이노텍 사장 아들 '이이경', "연기 선택후 집안 도움 못받았다"
<초인시대>에서 활약 중인 신인 배우 이이경의 화보가 공개됐다.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와 이번 화보에서 이이경은 카무플라주 패턴이 돋보이는 겐조 슈트를 입고 촬영에 임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25세까지 여자를 못 만나서 초능력을 가지게 된 캐릭터를 연기하게 되어 코믹 연기에 어려움은 없는지 물었더니 웃으면서 고충을 털어놨다.

“아무래도 제 실제 성격이 이래서 그런지 밝은 연기가 더 편하긴 해요. 물론 고충도 있어요. 악역은 뚜렷하잖아요. 예를 들어 이 시계 하나만 봐도 이걸 깬다, 이걸 뜯어 버린다... 등 목적이 분명하죠. 반면 코미디는 겉으론 웃겨도 그 안에선 슬픔을 표현해야 하니까. 더 복합적인 것 같아요. 초능력은 정말 잠깐 비춰지는 거고 사실 이 작품은 요즘 청춘들에 대한 이야기에요. 제 캐릭터는, ‘나는 세상과 타협을 하지 않는다’ 이러면서 취업대신 창업을 꿈꾸는 인물이에요. 앞으로 전개될 이야기지만, 그러다가 결국 크게 한번 무너지면서 ‘이경’이가 스스로와 타협하게 되거든요. 실제로도 그런 일 많잖아요. 장사하려다가 누구한테 사기를 당할 수도 있고, <미생>처럼 회사에 갔는데 인간 이하의 취급을 받게 될 수도 있고요.”

그리고 이이경은 아버지가 LG 이노텍 이웅범 사장이지만 연기를 선택하면서 경제적인 도움을 받을 수 없었기에 열심히 살았다고 말했다.

“돈이 필요했습니다.(웃음) 연기 학원비도 내야 했거든요. 집에서 경제적인 도움을 받을 수 없었어요. 다 혼자서 해결해야 했어요. 그때는 새벽마다 스쿠터 타고 강남 YBM 영어 학원에 가서 일했어요. 왜 직장인들 지문 인식으로 출석체크하면 나라에서 환급해주잖아요. 그런 거 체크하고 유인물 복사하는 일을 했죠. 그러고 다시 강북으로 넘어와서 연기 배우고 저녁에는 강남역 카페에서 마감까지 서빙하고. 잠깐 집에 들어 왔다가 새벽에 다시 나가고.”

그래서 일까 2012년 데뷔 이래 지금껏 14개의 작품을 하며 쉼 없이 달려온 이이경은 지금도 여전히 바쁘게 살고 있다.

“원래 성격이 그래요. 어느 인터뷰에서는 언제 쉬냐고 물으시길래 ‘무덤가서 쉴게요’라고 답했어요. 실제로 제가 자주 하는 말이에요.”

이이경 화보와 인터뷰는 <그라치아> 54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미지제공=그라치아>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