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자전거여행 '고고'… 동해안자전거길 강원 구간 242㎞ 개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해안자전거길 강원 구간 242km가 9일 개통된다./사진제공=행정자치부
동해안자전거길 강원 구간 242km가 9일 개통된다./사진제공=행정자치부
강원도 고성군에서 삼척시까지 총 242㎞에 이르는 해안선 구간을 자전거로 여행할 수 있게 돼 이 지역의 관광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7일 행정자치부(장관 정종섭)에 따르면 동해안자전거길 중 강원도 구간이 9일 개통함에 따라 동해안 해안선을 달리는 자전거여행이 가능하게 됐다.

동해안자전거길은 강원도 고성에서 부산광역시까지 총 720km에 이르며 단계적으로 개통될 예정이다.

이번에 개통되는 구간은 남한 최북단인 고성군 통일전망대에서 삼척시 고포마을까지 6개 시군(고성 59㎞, 속초 10㎞, 양양 37㎞, 강릉 57㎞, 동해 24㎞, 삼척 55㎞)을 경유한다.

동해안자전거길(강원 구간)은 하천제방 등을 활용한 기존의 국토종주자전거길에 비해 교통량이 적은 해안도로나 군 순찰로, 산책로 등을 최대한 활용했다.

무엇보다 동해안자전거길은 자전거우선도로의 비중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자전거우선도로는 자동차 통행량이 적은 도로의 일부구간을 자전거와 차량이 공유하도록 지정한 자전거도로의 한 유형이다. 자전거우선도로를 활용함으로써 토지수용비 및 도로구축비 등의 예산을 대폭 절감했다는 게 행자부의 설명이다.

동해안자전거길은 동호해변, 경포해변 등의 주요 해변길과 낙산사, 추암 촛대바위 등 강원도가 자랑하는 관광명소를 두루 경유해 단조롭지 않고 많은 볼거리를 제공한다.

또한 대포항, 주문진항 등 항구에서는 싱싱한 제철 수산물을 즐기고 활기 넘치는 어촌의 모습을 직접 체험할 수 있어 동호인들의 자전거관광 활성화가 곧 지역경제에 큰 보탬이 될 전망이다.

그간 국민들로부터 사랑을 받아온 국토종주인증제는 이번 동해안자전거길에도 시행된다. 인증센터는 총 12개소(고성 3, 속초 1, 양양 2, 강릉 2, 동해 2, 삼척 2)가 운영된다.

행자부 김성렬 지방행정실장은 "국민들이 자동차로는 볼 수 없는 우리 국토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9일 양양군 동호해변에서는 김성렬 지방행정실장을 비롯해 지역주민, 자전거동호인 등 2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동해안자전거길(강원 구간) 개통 기념행사가 열린다.
 

  • 0%
  • 0%
  • 코스피 : 3143.18상승 7.5909:05 04/13
  • 코스닥 : 1001.83상승 1.1809:05 04/13
  • 원달러 : 1125.10상승 0.209:05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09:05 04/13
  • 금 : 61.10상승 0.1609:05 04/13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