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경남기업 특혜 의혹’ 금감원 등 동시 압수수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뉴시스 김인철 기자
/자료사진=뉴시스 김인철 기자

경남기업 특혜 지원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7일 금융감독원과 김진수 전 부원장보의 자택 등지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이날 오전부터 검사와 수사관 30여 명을 파견해 금감원과 신한은행 본사, 김진수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의 자택 등 5곳에서 경남기업 워크아웃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는 작업에 돌입했다.

김진수 전 부원장보는 지난 2013년 경남기업의 세 번째 워크아웃 당시 금감원 기업금융구조개선국장으로 재직하면서, 경남기업에 특혜를 주도록 채권단에 압력을 넣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남기업은 2013년 10월29일 3차 워크아웃을 신청한 뒤 대주주의 무상감자 없는 출자전환을 승인받았다. 이를 두고 감사원은 성 전 회장이 대주주 자격을 유지하면서 158억원 상당의 특혜를 받았고 내다보고 있다. 채권단은 지난달 경남기업의 상장폐지로 800억원 넘는 손실을 봤다.

또 감사원 감사 과정에서 김 전 부원장보와 담당 팀장이 채권금융기관 관계자들을 금감원으로 불러들이거나 전화를 걸어 무상감자 없는 출자전환을 받아들이도록 독촉한 사실이 확인됐다.

신한은행은 경남기업 워크아웃 당시 주채권은행이었다.

검찰은 경남기업에 대한 특혜가 조영제 당시 부원장을 비롯한 핵심 수뇌부의 뜻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판단한 뒤 금감원의 어느 선까지 개입했는지 파악할 방침이다.

한편, 앞서 검찰은 감사원 감사결과 분석과 함께 채권은행 관계자 조사 등을 통해 외압 혐의를 일부 확인했으며, 김 전 부원장보의 소환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