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토지 1년새 여의도 6배↑…외국인 총보유 토지 여의도 43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충남 당진시 석문국가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해안 매립준공에 따라 8.8㎢의 국토면적이 늘어났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충남 당진시 석문국가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해안 매립준공에 따라 8.8㎢의 국토면적이 늘어났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우리나라 국토 면적이 1년 동안 여의도 면적(2.9㎢)의 6배인 1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가 8일 발간한 '2015년 지적통계연보'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토 면적은 1년 사이 18㎢ 증가한 10만284㎢를 기록했다. 10년 전 국토면적과 비교하면 여의도의 230배인 667㎢가량 면적이 늘어났다.

국토 면적이 늘어난 주된 요인은 산업용지 확보를 위한 간척지의 신규 등록 등이다. 지난해 충남 당진시 석문국가 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해안을 매립하며 국토면적이 8.8㎢ 증가했다. 여수 국가산업단지(4.5㎢), 인천 경제자유구역(3.5㎢) 에서도 해안 매립이 이뤄졌다.

광역자치단체의 토지면적은 경북과 강원, 전남이 각각 1만9029㎢, 1만6826㎢, 1만2309㎢로 조사됐다. 기초자치단체는 강원 홍천군 1820㎢, 강원 인제군 1645㎢, 경북 안동시 1522㎢ 순이었다.

지목별 토지면적은 농경지와 임야가 247㎢ 감소했으나 택지조성공사가 완료된 땅을 포함한 대(垈)토지 및 공장용지는 106㎢ 증가했다. 도로 및 철도용지, 하천을 포함한 기반시설 토지도 75㎢ 늘어났다.

소유 주체별로는 개인이 보유한 토지가 전체 국토면적의 52%인 5만2186㎢를 차지했다. 국·공유지는 3만2661㎢(33%), 법인 및 비법인 보유 토지는 1만5105㎢(15%), 외국인 소유는 124㎢(0.12%)로 조사됐다. 외국인 보유 토지는 여의도의 43배 크기에 달한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