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주승용, 사퇴할 것처럼 공갈" 발언에 주승용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승용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 /사진=임한별 기자
주승용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 /사진=임한별 기자
'정청래' '주승용'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주승용 사퇴'

주승용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이 8일 "저는 사퇴한다. 모든 지도부는 (사퇴)해야 한다"고 말한 뒤 최고위원회의에서 퇴장했다.

주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과 설전을 벌이다 사퇴선언을 했다.

주 최고위원은 "제갈량이 와도 당내 갈등을 해결 못할 심각한 상황"이라며 "제갈량의 원칙이던 3공 정신(공개·공정·공평)을 되새긴다면 희망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사안을 공개적으로 논의하는 것이 시작이다. 최고위원도 모르면 당원이 알리 만무하다. 빗장을 과감히 열어야 한다"며 "일단 공개되면 공정하게 처리될 수밖에 없다. 공정하게 처리했으니 결과에 승복하고 자연스레 공평하게 느낄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 최고위원의 발언에 대해 정 최고위원은 "공개·공정·공평 다 좋다. 그런데 사퇴하지도 않으면서 사퇴할 것처럼 공갈하는 것은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자중자애하고 단결하는 데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주 최고위원은 "공개석상에서 이런 말 듣는 것은 치욕적이란 생각이 든다"며 사퇴를 선언하고 회의장을 나갔다.

이같은 상황에 대해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지금은 당의 단합이 무엇보다 중요할 때"라며 "오늘 있었던 발언은 우리끼리의 자리에서(가 아닌), 공개적인 자리에서 하는 것은 다소 부적절했다고 생각한다.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문 대표는 "지금까지 당 운영에 있어서 당의 단합에 미흡한 부분 있었다면 고쳐 나가겠다"며 "우리에게 가장 절실하게 필요한 것은 단합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