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안문숙, 불타오르는 레드빛 .. 국수를 호로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김범수 안문숙’

범수의 마음은 열려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의 위험한 썸 특집에서는 JTBC '님과함께' 시즌1과 2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안문숙 김범수가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 김범수 “안문숙과 연애 발전 가능성 있다”

이날 두 사람 사이가 더 깊게 발전 될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김범수는 “당연하다. 우리는 유부남 유부녀가 아니다”고 잘라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범수는 “안문숙을 방송으로만 봤을 때는 나 역시 선머슴 같다고 느꼈다. 하지만 실제로 만나고 같이 방송을 하면서 깜짝 놀랐다. 의외로 애교가 많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 치마를 입은 날 서촌 동네를 걷는데 그날따라 날씨가 좋았다. 담장길을 걷는데 나도 모르게 손을 꼭 잡게 됐다”며 다시 한 번 자연스럽게 손을 잡아 탄성을 내지르게 했다.


또한 김범수는 “안문숙과 가상 프로그램 첫 방송이 나간 다음 전화가 폭발적으로 왔다. 이혼 기사가 뜬 이후 처음으로 전화가 그렇게 많이 왔다”고 솔직하게 언급했따. 안문숙 역시 “김범수 앞에서는 없던 애교가 나오더라. 나도 모르는 애교가 나와서 방송을 보고선 엄마도 놀라고 우리 가족 모두가 놀랐다. 엄마가 ‘넌 그동안 그걸 어떻게 숨기고 다녔다’고 하더라”고 달달한 케미를 내비쳐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했다.


▶ 안문숙 “아이도 낳겠다”

안문숙은 7일 서울 상암동 JTBC 빌딩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많은 분이 김범수 씨와 가상 결혼 생활을 하는 걸 보고 좋아하셨다”며 “요즘 사회 분위기도 안 좋은데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행복을 주고 싶은 사명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안문숙은 이어 “아이를 낳으라고 한다면 아이도 낳겠다”고 파격 발언을 이어가 웃음을 자아냈다. 안문숙은 장서희에게도 “너도 아이를 낳으라”고 권해 폭소를 유발했다.


▶ 늦게 타오른 불씨 여전히 “뜨겁다”

첫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님과 함께 시즌2’에서는 5개월 만에 재회한 김범수와 안문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전편에서 ‘썸’을 타다 헤어진 두 사람은 이번 시즌에서 결혼해 가상 부부의 생활을 한다.


이날 안문숙과 김범수는 신혼집을 둘러봤다. 특히 두 사람은 2층 침실을 보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김범수는 안문숙에게 “잘 때 무엇을 입고 자느냐”라고 물었고, 안문숙은 “다 벗고 잔다”고 말해 후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안문숙은 이어 “우리 늦게 결혼했으니까 젊은 애들이 하는 것은 다 흉내내자”고 말했다. 


문숙은 “침대가 작은 것 같다. 퀸사이즈여야 하는데 일부러 작은 것으로 준비한 거냐”고 물었고 이에 김범수는 부끄러운 듯 얼굴이 붉어지기도 했다.


한편, ‘님과 함께 시즌2 -최고(高)의 사랑’은 만혼을 주제로 커플들의 고민과 로망을 솔직하게 보여줄 계획이다. 안문숙-김범수, 윤건-장서희 커플이 출연한다.

<사진=KBS2 ‘해피투게더3’>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