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U대회 테니스장 공사' 거짓해명 빈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 U대회 축구장 인조 잔디 설치 공사와 관련 법원으로부터 '계약무효·공사 중지' 결정 처분을 받은 B사가 테스니스장 공사와 관련 10억원대의 수의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드러나 말썽이다.

특히, B사의 임원이며 S기업의 대표이사인 안 모씨가 수억원대의 수의계약까지 체결, 특정업체들의 알박기 특혜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8일 광주광역시에 따르면 B사는 지난해 12월4일 광주시와 진월국제테니스장 관급자재구매설치 공사를 7억358만원에 수의계약했다.

이어 같은해 12월29일에는 2015광주U대회 염주실내테니스장 코트포장재 구입설치 건으로 2억3100만원에 수의계약했다. 이 10억원대의 수의계약은 FISU(세계 대학스포츠연맹)의 기술위원 의견을 반영한 것이 광주시의 해명이다.

하지만 특정업체 밀어주기 의혹에 무게가 더 실리고 있다. B사의 임원이 S사 대표로 재직 당시 수의 계약한 공사를 것을 B사가 또 다시 수의 계약해 특혜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여기에 광주시의 수의계약을 감추기 위한 꼼수도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광주시 관계자는 "S사가 지난 2012년 체결한 공사는 수의계약이 아닌 공개경쟁 입찰이었다"고 밝혔다.

이 말은 거짓으로 곧바로 드러났다. 당시 광주지방조달청이 발주한 조달물자구매계약서를 보면 S기업은 지난 2012년 3월 진월국제테니스장 관급자재구매설치 공사와 관련해 3억7100만원의 수의계약을 체결했다.

이렇다보니 광주시가 특정업체에 대해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S사 대표인 안 모씨는 B사의 사내이사로 2011년 4월부터 2012년 7월 초까지 재직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B사와 S기업은 지난 2012년부터 현재까지 4건의 공사를 43억원에 수주했다. 광주지법 민사21부(부장판사 이창한)는 "광주시는 입찰공고 및 그 시방서를 통해 구매규격의 제품에 대한 랩 테스트 시험성적서를 요구했음에도 불구, 이를 제출하지 못한 B사와의 사이에 구매규격을 임의로 변경해 계약 체결을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광주=홍기철
광주=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5:30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5:30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5:3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5:30 06/22
  • 금 : 71.79상승 0.8115:30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