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볼라 바이러스, 눈 색깔까지 바꿔… 하늘색에서 연두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안크로지어 씨의 에볼라 바이러스 발생 전 푸른색 눈(왼쪽)과 발생 후 초록색으로 변한 눈. /사진=미국 NYT 홈페이지 캡처
이안크로지어 씨의 에볼라 바이러스 발생 전 푸른색 눈(왼쪽)과 발생 후 초록색으로 변한 눈. /사진=미국 NYT 홈페이지 캡처

'에볼라 바이러스' '뉴욕타임스 한글'

에볼라 완치 판정을 받았던 환자의 눈이 에볼라 바이러스로 인해 하늘색에서 연두색으로 변해 충격을 주고 있다.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미국인 의사 이안크로지어 씨는 지난해 10월 에볼라 완치 판정을 받았으나 불과 2개월 뒤 왼쪽 눈에서 에볼라 바이러스가 발견돼 병원으로 돌아왔다.

그의 왼쪽 눈 안에서는 염증이 생기면서 붓고, 쓰라리고, 혈압이 오르기 시작해 결국 시력까지 손상되는 증상이 나타났다.

가장 충격적인 일은 그의 증상이 발견된 지 10일쯤 지난 오전에 발생했다. 그의 홍채 색깔도 하늘색에서 선명한 연두색으로 변해 있었다.

뉴욕타임스는 이안크로지어 씨를 담당하는 의료진은 에볼라 바이러스가 그의 눈에 침투했을 가능성은 고려했지만, 실제로 발견될 것은 예상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앞서 이안크로지어 씨는 퇴원당시 혈액에서 더이상 바이러스가 발견되지 않는다는 판정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뉴욕타임스는 이날 최초로 한글 기사를 게재했다. 뉴욕타임스는 '반짝이는 매니큐어에 숨겨진 네일 미용사들의 어두운 삶'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영어 외에 한국어와 중국어, 스페인어 등 4개 언어버전으로 홈페이지에 올렸다.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