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자금 풀었다… 평택 반도체단지만 15조6천억 투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7일 오전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고덕 국제화계획지구 산업단지에서 열린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단지 기공식'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윤상직 산업통상부장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과 함께 발파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사진 머니투데이 DB
지난 7일 오전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고덕 국제화계획지구 산업단지에서 열린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단지 기공식'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윤상직 산업통상부장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과 함께 발파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사진 머니투데이 DB
삼성이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 삼성전자가 2017년까지 평택 반도체단지에 16조원 규모의 자금을 투자하기로 확정한 데 이어 IT 전자계열사들도 시설투자에 서두르고 있다.

8일 삼성과 전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전날(7일) 평택 반도체공장 착공식을 갖고 2017년까지 15조6000억원의 자금을 투입하기로 했다. 단일규모로는 사상 최대 금액이다.

평택공장 부지는 289만㎡(87만5000평)로 역대 최대 크기다. 축구장 400개를 합친 것과 비슷하고 기존 국내 최대 반도체 생산 단지인 기흥·화성 공장을 합한 면적(약 91만평)과 맞먹는 규모다. 1기라인 건설에만 79만㎡가 쓰이며 입주인원은 3000여명이다.

이번 투자로 평택 공장에선 41조원의 생산 유발 효과와 15만명의 고용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 반도체 사업이 다시한번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주요 IT 기업들도 설비 투자에 적극적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충남 아산 디스플레이단지 6세대(1500×1850㎜) A3 라인 증설에 4조원을 투자한다.

1단계 라인은 지난달 말부터 가동에 들어가 갤럭시S6 엣지에 탑재되는 플렉시블 아몰레드(AMOLED) 패널을 생산하고 있으며, 2단계 라인은 시장상황을 고려해 추가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

지난해 5000억원 규모를 투자한 삼성SDI는 올해 투자규모를 더 늘릴 계획이다. 소형 폴리머 전지와 자동차 전지 분야의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 또 디스플레이 시장 수요에 대응해 올해 액정표시장치(LCD) 편광필름 공장 증설을 검토하고 있다.

이밖에 지난해 9000억원 규모의 투자실적을 기록한 삼성전기도 올해 투자 확대를 놓고 고민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2.84상승 16.7415:30 06/25
  • 코스닥 : 1012.11하락 0.5115:30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5:30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5:30 06/25
  • 금 : 73.73상승 0.315:30 06/25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