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 안심전환대출 MBS 첫 입찰…우려 속 '순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택금융공사는 안심전환대출 34조원을 유동화하기 위한 첫 MBS 입찰을 실시한 결과 시장 충격 없이 무난히 입찰을 마쳤다고 8일 밝혔다.

금일 실시된 입찰은 5월12일 첫 발행 예정인 약 3.6조원의 MBS 물량 중 10년이상 장기물인 1조 1700억원에 대해서 입찰을 실시한 것으로 총 8700억원이 시장에서 소화되었다.

만기별로는 금리매력도가 높은 15년물 4200억원, 20년물 1400억원은 전액 시장에서 소화됐으며, 10년물도 6100억원 중 3100억원이 팔렸다.

이번 입찰은 장기물 1조원 이상의 대량 물량에도 불구하고 보험, 연기금 등 장기채권 투자기관들을 중심으로 매수세가 이어져 최장만기인 20년의 경우 응찰금액이 입찰금액에 2배에 이르는 등 전반적으로 무난하게 입찰이 이루어졌다.

안심전환대출 MBS는 대출취급 은행이 인수하기로 공사와 은행간 사전 합의가 이루어졌으며, 장기물에 한해서는 일반투자자에게 투자기회를 주기 위해 금번 입찰이 실시되었다. 따라서 은행은 이번 입찰에서 소화되지 못한 장기물을 인수하고, 일반투자자에게 매각된 물량만큼 MBS를 향후 추가 매입해야 한다.

한편, 공사는 안심전환대출 MBS 발행기간에는 기타 MBS 발행을 하지 않고, 국고채 10년물 발행일정 등을 고려하여 MBS 발행일을 결정하여 안심전환대출 MBS 발행이 원활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차기 MBS 입찰은 이번과 동일한 방식으로 10년이상 장기물에 대해서 5월21일 실시할 계획이며, 만기별 입찰물량은 기초자산의 특성을 반영하여 확정한 후 추후 공고할 예정이다.

공사 관계자는 “장기채권 투자기관의 매입수요에 의해 무난히 첫 입찰을 마쳐 입찰물량 부담으로 인한 시장의 우려가 해소되기를 기대한다” 면서 “향후 투자자공시 강화 등 유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노력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23:59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23:59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23:59 06/21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23:59 06/21
  • 금 : 71.79상승 0.8123:59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