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사고, 동호회 회원이 휘두른 라켓에 머리 맞고 숨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드민턴 사고'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배드민턴 사고'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배드민턴 사고'

한 50대 남성이 배드민턴 동호회에서 말다툼을 하다가 상대방이 휘두른 배드민턴 채에 머리를 맞고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8일 청주 청원경찰서에 따르면 A(54)씨는 지난 3일 오후 8시 30분쯤 청주시 오창읍의 한 체육관에서 경기장 사용 문제를 놓고 같은 배드민턴 동호회 회원인 B(54)씨와 말다툼을 하다 그가 휘두른 배드민턴 채에 머리를 맞고 쓰러졌다.

A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아왔지만 오늘(8일) 오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경찰은 B씨를 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23:59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23:59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23:59 06/16
  • 두바이유 : 74.39상승 0.423:59 06/16
  • 금 : 72.78상승 0.9923:59 06/16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