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카 동영상을 영화처럼”....셀카 동영상 앱 ‘롤리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최근 전 세계적으로 셀피(Selfie)족이 늘어나면서 셀피 기능이 한층 강화된 고성능 카메라가 장착된 다양한 스마트폰이 시장에 쏟아져 나오고 있으며, 미국 시장을 중심으로 짧은 동영상(Byte-sized video)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반면 국내에서는 작은 모바일 화면에서 사용자들의 셀카 동영상을 자유롭게 꾸미기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시어스랩이 다이나믹한 시네마틱 효과를 선사하는 셀프카메라 동영상 전용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롤리캠(lollicam)’을 5월 7일 출시했다.


‘롤리캠’은 3D 페이스 엔진 기술을 활용해 번거로운 후보정 작업 없이 모바일에서도 간편하게 예쁜 셀카 동영상 촬영이 가능한 신개념 셀카 동영상 앱이다. 특히 촬영 전에 간단한 터치만으로도 영화나 방송에 사용되는 다양한 시네마틱 이펙트, 얼굴 인식 기반의 움직이는 스티커, 동영상 필터 등을 활용해 독특하고 재미있는 동영상 연출이 가능하다. ‘시네마틱 이펙트’는 VFX 기술을 모바일 카메라에 적용해 구현한 기능이다.


롤리캠은 동영상 기능뿐만 아니라 지난 1997년 해리포터 시리즈에서 처음 컨셉트가 소개된 이후, 최근 뉴욕의 아티스트들이 주로 사용해 화제가 된 사진과 동영상의 중간 포맷 ‘시네마그래프(Cinemagraph)’를 세계 최초 전 보정(Pre-processing) 방식으로 구현했다. 그동안 주로 사진 전문가나 마니아들이 제작했던 시네마그래프 형태의 사진 촬영이 일반인으로 확산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image

또한, 앱 사용자들은 나비, 콧수염 등의 100여 가지가 넘는 움직이는 스티커와 눈, 구름 등의 시네마틱 이펙트뿐만 아니라 30여종의 다양한 필터들을 손쉽게 조합해 일반 사진은 물론, 시네마그래프과 동영상 촬영을 모두 할 수 있다.


향후 롤리캠은 자체 이미지 처리 핵심 기술에 제휴된 영화, 방송 콘텐츠들을 모바일 환경에 특화해 사용자들이 일상생활에서 자유롭게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시어스랩 관계자는 “롤리캠은 IT기술과 방송 컨텐츠를 접목한 새로운 접근 방식으로 셀카 동영상 시장을 개척할 것”이라며 “미디어 클라우드 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서비스 출시도 계획하고 있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플랫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켜봐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롤리캠은 안드로이드 플레이 마켓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향후 iOS 상용 버전을 포함해 올해 롤리캠의 글로벌 상용화를 완료할 예정이다. 롤리캠 기능에 대한 좀 더 자세한 내용은 롤리캠 홈페이지 및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 5월 한 달간 제품을 사용해 촬영한 컨텐츠를 공유해주는 고객 대상으로 애플워치와 베네피트 롤리틴트를 포함한 경품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시어스랩은 SK텔레콤, 네이버, KTH 등에서 모바일TV, 푸딩카메라, 미디어 클라우드 등의 다양한 모바일 신규 서비스 개발 경험을 보유한 멤버들이 모여 지난해 5월에 설립한 신생 벤처회사다. 설립한 지 약 6개월 만에 스마일게이트의 오렌지팜 엔젤클럽과 카이트창업가재단으로부터 정부 자금을 포함한 약 14억 원 규모의 초기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

<사진=시어스랩 ‘롤리캠’>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