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교회 목사, 여성 신체 몰래 찍다 '덜미'…저장 사진 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형교회 목사’

서울 강남지역의 대형 교회 목사가 지하철역에서 휴대전화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찍다 적발됐다. 이 목사의 휴대전화에서는 여성 3명의 신체를 몰래 찍은 사진이 들어 있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지하철역에서 여성들을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서울의 한 대형 교회 목사 A(3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5일 오후 4시10분께 서울역에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면서 앞에 선 여성들의 뒷모습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신도 9만명이 넘는 서울 서초구 소재 유명 대형교회에서 직분을 맡은 신도를 교육하는 목사로 재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현장을 순찰 중인 경찰관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그는 경찰에서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모르겠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조사하고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로 넘겼다.

‘대형교회 목사’
 

온라인뉴스팀
온라인뉴스팀 han005@mt.co.kr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8:03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8:03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8:03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7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