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주승용 최고위원직 사퇴에도 "사과 계획 없다" 일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청래 주승용'//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정청래 주승용'//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정청래 주승용’

정청래 새정치연합 최고위원과 갈등을 빚었던 주승용 최고위원이 돌연 사퇴를 결정했다. 다만 이 와중에 정 최고위원은 "앞으로도 사과할 계획이 없다"고 밝혀 당내 갈등은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8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에게 친노 패권주의 청산을 요구해왔던 주승용 최고위원이 전격 사퇴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 최고위원이 주 최고위원을 겨냥해 "공개, 공정 공평은 매우 중요한 일"이라면서도 "(최고위원직을) 사퇴하지 않으면서 사퇴할 것처럼 공갈치는 게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주 최고위원은 "공개석상에서 이런 말은 치욕적"이라면서 "저는 지금까지 공갈치지 않았다. 저는 사퇴한다. 모든 지도부 사퇴해야 한다“며 돌연 사퇴를 결정했다.

이어 주 최고위원은"'사퇴할 것도 아니면서 사퇴한다고 공갈쳤다?' 설사 그렇더라도 그렇게 말하면 안 된다"며 "(정 최고위원이) 지금까지 제 발언에 대해 사사건건 SNS를 통해 비판해온 것 참았다"고 말했다.

특히 "제가 아무리 무식하고 무능하다고 해도 당원들의 대표인 최고위원이 할 말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회의 도중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문 대표 등 지도부가 만류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한편, 이와 관련해 정 최고위원은 "앞으로도 사과할 계획이 없다"고 밝혀 당내 갈등은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정청래 주승용’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0.34하락 5.0818:03 07/04
  • 코스닥 : 722.73하락 6.7518:03 07/04
  • 원달러 : 1297.10하락 0.218:03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4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4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