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데이터 선택 요금제 "쓰고 남은 데이터 ‘밀당' 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 '데이터 선택 요금제'
KT '데이터 선택 요금제'

'데이터 중심(선택) 요금제'

지난 8일부터 KT의 ‘데이터 선택 요금제’ 신청이 가능하짐에 따라 고객들이 계산기를 빠르게 두들기고 있다. 

데이터 선택 요금제란 요금제의 중심축이 음성통화에서 데이터로 바뀐 것으로 고가·중저가 요금제와 상관없이 음성통화와 문자가 무제한 제공되고 데이터 이용량에 따라 요금을 선택할 수 있다.

KT의 ‘데이터 선택 요금제’는 모든 요금 구간에서 음성을 무한으로 제공하기 때문에 데이터 제공량만 선택하면 된다. 최저 요금인 299요금제(2만9900원)에서 499요금제(4만9900원)까지는 통신사 관계없이 ‘무선 간 통화’가 무한 제공된다. 549(5만4900원)이상의 요금제에는 ‘유무선’ 간 통화가 무제한이다.

기존 요금제의 경우 음성·문자·데이터 사용량을 모두 고려하다 보니 요금제가 복잡했고 특히 음성통화가 많아 높은 정액 요금제를 쓰는 고객은 데이터가 남는 경우가 많았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음성·문자는 무한으로 제공하되 데이터 이용량 기준으로 보다 합리적인 요금제 선택을 가능케 했다.

또한 599(5만9900원) 이상 요금제에서는 ‘유무선 통화’ 및 ‘데이터’가 무한으로 제공된다. 데이터 무한은 기본 제공량 소진 이후에도 1일 2GB가 속도 제한 없이 제공되며, 2GB 소진 시에도 최대 3~5Mbps의 속도로 데이터를 무한 이용할 수 있다.

여기에 데이터를 이월할 수 있는 ‘밀당’(밀고 당기기)이라는 방식도 마련했다. 밀당은 기존 KT에서만 제공하던 데이터 이월하기(밀기)에 더해 다음달 데이터를 최대 2GB까지 당겨쓸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고객은 이 기능을 통해 남거나 부족한 데이터를 최대로 활용할 수 있으며 기본 제공량 대비 최대 3배의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다.

예컨대 기본 데이터를 6GB로 제공하는 데이터 선택 499(4만9900원) 요금제 가입 시 밀당 기능을 활용하면 전월에서 이월한 6GB, 당월 6GB 및 차월에서 당긴 2GB를 합해 당월 최대 약 14GB까지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다.

이밖에도 499 이상 요금제를 선택하는 고객에게는 87개의 실시간 채널과 8만여편의 고화질 VOD를 감상할 수 있는 올레tv 모바일(월 5000원)을 무료로 제공한다.

한편, 경쟁사인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각각 '조만간', '다음주 중으로' 유사한 요금제를 출시할 계획이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1%
  • 39%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