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몸뼈가 부족하여 임플란트가 어렵다면 “골형성 임플란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풍치란 다른 말로 치주염이라고 하며 세균의 영향으로 치조골이 흡수되는 것을 말한다. 평소 풍치를 예방하려면 잇몸까지 닦아주는 올바른 칫솔질과 미세한 음식찌꺼기까지 제거할 수 있는 치실이나 치간 칫솔 사용을 생활화해야 한다.

또한 정기적으로 치과에 내원하여 칫솔질로 제거되지 않는 치아표면의 세균막과 치석을 스케일링하는 것이 좋다. 그런데 풍치로 인해 잇몸뼈가 녹았거나 앞니를 뽑고 그냥 다녔던 분들은 어떻게 해야 할까?

과거에는 치주질환을 앓고 나서 치아를 발치한 환자들은 잇몸뼈가 부실하거나 주저앉아 임플란트가 불가능했지만 현재는 푹 꺼진 치조골(잇몸뼈)을 재건하는 골형성 임플란트를 통해 외관상으로도 보기 좋게 회복할 수 있다.

풍치를 오랜 기간 방치하여 결국 앞니를 뽑고 그냥 다녔던 A씨(남. 56세)는 남들이 10년은 늙어 보인다는 말에 그야말로 충격이었다. 여기에 너무 오래 방치하여 남아있는 뼈까지 다 녹아버려 뼈이식까지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이에 병원을 찾아 잇몸내부의 감염조직과 세균막을 제거하는 치주소파술을 실시해 치석과 염증조직을 함께 제거했고, 레이저로 살균치료까지 받은 후, 앞니의 경우 잇몸의 모양도 중요하기 때문에 녹아내린 잇몸뼈를 정상에 가까운 형태로 재건하는 골형성 치료를 받았다.

그 결과 3년을 앞니가 빠진 채로 살다가 약 2년여에 걸쳐 치료를 받아 이제는 음식을 먹는 것은 물론 젊어 보이고 대인관계에서도 자신 있게 웃으며 마주할 수 있게 되었다.

이처럼 골형성임플란트가 반드시 필요한 환자는 치아 상실이나 발치기간이 오래된 경우, 사고나 치주질환(풍치)으로 잇몸뼈가 없는 경우, 잇몸뼈의 두께가 너무 얇거나 뼈의 높이가 낮은 경우 등이다.

골형성 임플란트는 단순 뼈이식만으로는 어렵거나, 뼈이식에 실패하여 재수술을 해야 하는 경우에 잇몸의 뼈를 형성하는 치료이다.
잇몸뼈가 부족하여 임플란트가 어렵다면 “골형성 임플란트”
골형성 임플란트는 난이도가 높은 시술로 처음부터 성공적인 시술을 받는 것이 중요하므로 경험이 많고, 시술능력이 좋은 의료진에게 치료받아야 한다는 김선영 원장은 “골형성 임플란트 시술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환자의 잇몸과 치아상태를 제대로 파악 할 수 있는 숙련된 전문의의 경험과 노하우가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골형성 임플란트 시술 후 사후 관리가 철저한 치과인지 여부를 꼼꼼하게 살피고 확인한다면 오랫동안 건강하게 쓸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대 치의학박사인 수플란트 김선영 원장은 지난 30년간 임플란트 연구와 시술, 치료경험을 쌓아왔다.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47.80상승 5.7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