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교회 목사, 여성 치맛속 몰카… “성 충동 조절장애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하철에서 여성들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한 대형교회 목사가 ‘성충동 조절장애’가 있다고 고백했다.

8일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지하철역에서 여성들을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서울의 강남의 한 대형교회 목사 A씨(38)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5일 오후 4시10분쯤 서울역에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면서 앞서 가던 여성들의 치마 속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신도가 9만 명이 넘는 서울 강남지역의 한 유명 대형교회의 목사인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당시 현장을 순찰 중인 경찰관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서울 지하철경찰대 경찰관은 “짧은 치마 입은 아가씨 치마 밑에 바짝 (휴대전화를) 대서 동영상을 찍어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모르겠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A씨의 휴대전화에서 여성 3명의 신체를 촬영한 동영상과 사진이 나왔다.

A씨는 성적 충동을 잘 조절하지 못해 1년 반 전부터 약물을 복용했지만 최근 스스로 끊었다가 범행하게 됐다며 후회한다고 밝혔다.

교회 관계자는 “사실이라면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교회 차원에서 가장 빠르게, 적절하게 취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를 조사하고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로 넘겼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