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잔혹동시 '솔로강아지' 한편으로 과도히 난리치는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잔혹동시 솔로강아지' /사진=진중권 트위터 캡처
'잔혹동시 솔로강아지' /사진=진중권 트위터 캡처


‘잔혹동시’를 쓴 초등생의 부모가 결국 시집의 전량폐기에 동의한 가운데 진중권 동양대학교 교수의 잔혹동시 논란에 대한 언급이 새삼 화제다.

진 교수는 지난 6일 자신의 SNS에 잔혹동시로 논란이 일고 있는 '솔로강아지'에 대해 언급하며 "'솔로 강아지' 방금 읽어 봤는데, 딱 그 시 한 편 끄집어내어 과도하게 난리를 치는 듯"하다며 “읽어 보니 꼬마의 시 세계가 매우 독특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어린이는 천사 같은 마음을 갖고 있다'고 믿는 어른들의 심성에는 그 시가 심하게 거슬릴 것"이라며 "그런 분들을 위해 시집에서 그 시만 뺀다면, 수록된 나머지 시들은 내용이나 형식의 측면에서 매우 독특하여 널리 권할 만 하다"고 적었다.

진 교수는 “이런 문제는 도덕의 인민재판을 여는 대신에 그냥 문학적 비평의 주제로 삼았으면 좋겠다"고 자신의 생각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어린이들은 천진난만하지 않다. 내가 해봐서 아는데, 더럽고 치사하고 때로는 잔인하기까지 하다"며 "그 더러움/치사함/잔인함의 절반은 타고난 동물성에서 비롯되고, 나머지 절반은 후천적으로 애미/애비한테 배운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솔로강아지'에는 "엄마를 씹어 먹어, 삶아 먹고 구워 먹어, 눈깔을 파먹어" 등의 내용과 함께 심장을 뜯어먹고 있는 여아의 잔혹한 삽화가 삽입돼 있어 논란이 일었다.

'솔로강아지' 출판사인 가문비어린이 발행인은 해당 공식 블로그를 통해 "'솔로 강아지'의 일부 내용이 표현 자유의 허용 수위를 넘어섰고 어린이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내용의 항의와 질타를 많은 분들로부터 받았다"며 "독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깊이 사죄하는 마음으로 머리를 숙인다"며 사과글을 게시했다.

이에 잔혹동시를 쓴 A양 부모는 “동시집에 수록된 58편의 시 중 1편만 가지고 폐기를 결정한 것은 과하다”며 지난 6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회수 및 폐지 금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

하지만 결국 A양 아버지가 폐기 금지 가처분 신청을 취하하겠다고 10일 밝혔다. A양 아버지는 “일부 기독교, 천주교 신자들이 우리 딸이 쓴 동시집을 ‘사탄의 영이 지배하는 책’이라며 깊은 우려를 표하고 있다”며 “우리 역시 신자로서 심사숙고한 결과 더 이상 논란이 확대 재생산되는 것을 원하지 않아 전량 폐기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