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쇼핑사, 한국소비자원 내츄럴 엔도텍 등 가짜 백수오 피해보상 사실상 거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내츄럴 엔도텍'
'내츄럴 엔도텍'

홈쇼핑사가 한국소비자원의 가짜백수오 소비자 피해보상을 사실상 거부했다.

소비자원은 지난 5월4일에 이어 5월6일 CJ오쇼핑, GS홈쇼핑, 롯데홈쇼핑, 현대H몰, NS홈쇼핑, 홈앤쇼핑 등 홈쇼핑 6개사 및 기업소비자전문가협회(OCAP) 8개 회원사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여기에서 백수오 관련 제품에 대해 5월 8일까지 자발적인 보상안 마련을 재차 권고한 바 있다.

하지만 홈쇼핑사는 5월8일 3차 간담회에서 통일된 세부 보상안 마련을 위해 추가적인 시간이 필요하다고 주장할 뿐 소비자를 위한 실질적인 보상안을 내놓지 않았다.

홈쇼핑사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조사 결과를 근거로 이엽우피소가 위해하지 않으며 백수오 관련 제품 시험검사 결과 이엽우피소 혼입이 확인된 원료로 제조된 제품만을 환불할 수 있다는 원칙만을 고수했다.

이에 소비자원은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하는 6개 홈쇼핑사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소비자 보상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홈쇼핑사는 소비자가 가지고 있는 잔여량에 대해서만 구입 시기나 이엽우피소 혼입 여부와 관계없이 비례하여 환급하고 다 섭취한 경우에는 식약처의 전수조사 결과와 검찰의 수사결과를 지켜보고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소비자원은 내츄럴엔도텍으로부터 공급받은 원료로 백수오 제품을 제조·판매한 홈쇼핑사 이외의 31개 업체 중 연락이 제대로 되지 않는 업체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소재지를 파악해 소비자 피해보상안을 마련하도록 권고할 예정이다.

소비자원이 백수오 관련 조사결과를 발표한 4월 22일부터 5월 5일까지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백수오 관련 소비자상담 4448건 중 안전 관련 건이 400건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0.11상승 7.7912:47 08/02
  • 코스닥 : 1035.36상승 4.2212:47 08/02
  • 원달러 : 1152.50상승 2.212:47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2:47 08/02
  • 금 : 73.90상승 0.2212:47 08/02
  • [머니S포토] 1인 시위 나선 안철수 '드루킹의 몸통배후는 누구? '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나선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1인 시위 나선 안철수 '드루킹의 몸통배후는 누구? '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